한국갤럽 여론조사 결고
'부동산 잘못하고 있다' 68% 응답
10명 중 7명 '文정부 부동산 정책 잘못'…출범 후 최고

문재인 정부의 부동산 정책에 대한 국민들의 부정평가가 월등히 앞선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나왔다. 10명 중 7명이 부동산 정책을 '잘못하고 있다'고 답했다. 현 정부 출범 후 최고치다.

6일 여론조사 전문업체 한국갤럽은 지난 3~5일 전국 18세 이상 성인 1002명을 대상으로 정부의 부동산 정책 평가를 물어본 결과 '잘하고 있다'는 응답은 15%로 조사됐다. 반면 부정평가는 68%로 나타났다.

지난 7월(긍정 17%, 부정 64%)과 8월 조사(긍정 18%, 부정 65%)과 비교해 비슷한 수준을 보였다. 다만 긍정과 부정평가가 각각 최저치와 최고치를 보였다.

부동산 정책을 긍정평가한 이유로는 '최선을 다함·노력함'(13%), '다주택자 세금 인상'(11%), '집값 안정 또는 하락 기대'(8%), '서민 위한 정책·집 마련 기대', '임대차 3법 관련', '규제 강화·강력한 규제'(이상 7%), '투기 근절·부동산 투자 억제(6%) 등이 꼽혔다.

반면 부정평가 이유로는 '집값 상승·집값이 비쌈'(30%), '일관성 없음·오락가락함'(9%), '규제 부작용·풍선 효과'(8%), '효과 없음·근본적 대책 아님'(7%), '서민 피해·서민 살기 어려움'(6%) 등이 많았다.

윤진우 기자 jiinwoo@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