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성북구 등 정비구역에서 해제된 뉴타운지역에서 무더기로 공공재개발을 신청했다. 총 60개 공공재개발 공모신청 사업장 가운데 21.6%가 정비구역 해제지역인 것으로 확인됐다. 은평구 수색동과 불광동 일대 노후지역에서도 공공재개발 추진단지가 대거 나왔다. 공모신청 단지규모가 시장의 예상을 크게 웃돌면서 최종 선정을 위한 경쟁이 불붙게 됐다.

5일 서울시와 정비업계에 따르면 전날 오후 마감된 공공재개발 시범사업 공모에 60여곳이 참여했다. 기존 예상치 30여곳을 훨씬 넘어서는 규모다. 이중 기존 정비구역에 지정됐다가 해제된 지역이 13곳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전체의 5분의1이 넘는다.

장위 8구역과 9구역, 11구역, 12구역을 포함해 성북5구역과 삼선3구역 등 성북구에서만 해제지역 6곳이 공모신청을 했다. 대개발 대어로 꼽히는 용산구에서는 2017년 해제됐던 한남1구역이 참여의사를 밝혔다. 정부는 앞서 지난 5월 처음 공공재개발 제도도입을 발표할 당시 정비구역 해제지역은 제외키로 했다. 시장의 관심을 이끌어내고 공급규모를 늘리기 위해 지난 8·4대책에서 해제지역도 포함시키기로 방침을 바꿨다.

자치구별로는 은평구가 9곳으로 가장 많았다. 갈현동 12-248일대와 불광동 수색동 등 뉴타운 사업에 포함되지 않은 주변지역에서 신청이 많았다. 이어 성북구(7곳)영등포구(7곳) 서대문구(5곳)가 뒤를 이었다 강남4구로 꼽히는 강동구와 각종 개발기대감이 높은 용산구에서도 각각 4곳이 신청했다. 강동구의 경우 주택재건축이 무산된 곳과 택지지구 등에서 참여한 것으로 알려졌다.

공공재개발은 한국토지주택공사(LH), 서울주택도시공사(SH공사) 등 공공이 정비사업에 참여해 추진하는 재개발사업이다. 공공재개발에 참여하면 용적률 상향, 인허가 절차 간소화, 분양가상한제 적용 제외 등의 인센티브를 받을 수 있다. 통상 10년 이상 걸리던 사업 기간을 5년 이내로 단축한다는 게 정부 방침이다.

공공재개발에 신청한 60여곳 중 구역지정 요건, 주거정비지수 등 각 구청의 검토를 통과한 곳만이 서울시에 추천된다. 이후 LH와 SH의 개략계획 및 사업지 분석이 이뤄지며 관계부서 협의를 거쳐 선정위원회에 상정된다. 기존 구역은 이르면 다음달, 신규 구역은 이르면 내년 3월에 후보지 선정이 확정된다.

이유정 기자 yjle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