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서울 저가 아파트값이 빠르게 오른 것으로 나타났다. 지역별로 살펴보면 이른바 '노·도·강'(노원·도봉·강북구) 등 외곽 지역의 아파트가 가파른 상승세를 보였다.

3일 KB국민은행의 월간 주택가격 동향 통계에 따르면 지난달 서울의 1분위(하위 20%) 평균 아파트값은 4억5638만원으로 조사 이후 처음 4억5000만원을 넘겼다. 1분위 평균 아파트값은 새 임대차 법이 시행되기 직전 3개월(4억2312만원)에 비해 7.9% 뛰었다.

같은 기간 5분위(상위 20%) 평균 아파트값이 18억4605만원에서 19억2028만원으로 같은 시간 4.0% 상승한 것에 비하면 약 2배 가량 높은 수준이다.

특히 외곽지역 소형 아파트를 중심으로 가격이 큰 폭 올랐다. 지난달 1㎡당 서울 아파트 평균 매매가격은 1182만원으로, 3개월새 6.6%(73만원) 뛰었다.

구별로 보면 3개월 동안 아파트값이 가장 크게 오른 곳은 도봉구(11.0%)로, 평균보다 2배 가까이 올랐다. 이어 노원구(10.3%), 강북구(9.6%), 중랑구(9.4%), 성북구(8.2%), 은평구(8.6%), 구로구(8.1%) 등의 순이다.

저가 아파트값 상승 속도는 최근 1년간 두드러졌다. 지난달 서울의 1분위 평균 아파트값은 2년 전(3억4540만원)과 비교하면 32.1%(1억1098만원) 올랐고, 1년 전(3억5926만원)보다는 27.0%(9712만원) 상승했다. 최근 1년간 상승분(27.0%)이 그 전 1년간 상승분(5.1%)의 5.3배에 달한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