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일 과천 3개 단지 1순위 청약
서울 강동·위례서도 2485가구
지난 7월 29일부터 시행된 민간택지 분양가 상한제의 영향 등으로 분양 일정을 미루던 아파트 단지들이 연말을 앞두고 막바지 분양에 나선다. 이달 전국에서는 전년 동기 대비 두 배 이상 늘어난 4만1000여 가구가 일반에 분양될 예정이다.

분양가 상한제 눈치보기 끝났나…이달 전국 4만여 가구 '분양 풍년'

2일 직방에 따르면 이달 전국에서는 55개 아파트 단지에서 4만8903가구가 공급된다. 이 중 일반분양 물량은 4만1298가구다.

공급 물량 3만1331가구 중 2만409가구가 일반분양된 작년 11월과 비교하면 공급은 56.1%(1만7572가구), 일반분양은 102.3%(2만889가구) 증가했다. 함영진 직방 빅데이터랩장은 “연말이 다가오자 일정을 연기한 단지들이 한꺼번에 분양에 나서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서울 등 수도권에서는 3만283가구가 일반에 분양된다. 이 중 62.3%인 1만8880가구가 경기 지역에 몰려 있다. 경기 과천 과천지식정보타운에서는 3일 △푸르지오오르투스(435가구) △푸르지오어울림라비엔오(679가구) △르센토데시앙(584가구)이 1순위 청약을 받는다. 세 단지는 모두 3일 청약을 받지만 당첨자 발표일이 달라 중복 청약이 가능하다. 3.3㎡당 평균 분양가가 2400만원 수준으로 인근 아파트보다 크게 저렴해 청약 경쟁이 치열할 것으로 전망된다.

서울에서는 공공택지지구에 들어서는 3개 단지에서 2485가구가 분양을 준비 중이다. 강일동 고덕강일지구에서는 현대건설·계룡건설 컨소시엄이 힐스테이트리슈빌강일을 선보인다. 809가구(전용면적 84~101㎡)가 모두 일반에 분양된다. 거여동 위례신도시에서는 공공분양 아파트 위례신도시 A1-5(1282가구)가 분양에 나선다.

정연일 기자 nei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