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30 군포시 정비기본계획수립’ 용역 공동참여
LH, 군포시‧군포도시공사와 정비사업 협력 협약 체결

LH(한국토지주택공사)는 군포시, 군포도시공사와 '군포시 정비사업의 성공적 수행을 위한 기본업무 협약'을 30일 맺었다.

군포시는 1993년 산본신도시 개발을 시작으로 부곡, 당동지구 등 택지개발사업을 통해 성장했지만 신‧구시가지 간의 불균형과 기존 금정‧군포 역세권 재정비촉진지구 해제에 따른 원도심 쇠퇴가 우려됐다.

민간 주도의 정비사업이 부분적으로 추진되고 있지만 체계적인 도시 정비를 위한 종합방안 마련의 필요성이 커지면서 군포시가 정비기본계획 수립을 준비 중이다. 정비기본계획은 도시의 보존‧회복‧정비 방향을 제시하고, 과학적 분석을 통한 단계별 정비계획 수립을 의미한다.

이번 협약으로 LH는 군포시의 정비기본계획 수립을 지원하고, 군포시‧군포도시공사와 함께 체계적으로 도시를 정비하기 위해 나선다. LH는 군포시 '2030 정비기본계획 수립' 용역에 공동 참여하고, 이후 건설‧관리‧운영까지 통합적 도시정비를 수행하는 공공디벨로퍼 역할을 맡게 된다.

또 순환정비사업 시행 시 필요한 순환용주택 확보 등 이주 대책에도 협력해 원주민 및 세입자의 재정착을 돕기로 했다.

LH와 군포시, 군포도시공사는 앞으로 실무협의회를 구성해 세부적인 사항을 정하고, 내년 상반기 정비기본계획 수립용역에 착수할 예정이다.

변창흠 LH 사장은 "도시재생‧주거복지‧일자리 창출이 동시에 가능한 정비계획 수립을 통해 군포시가 지방분권형 도시재생, 주거복지의 새로운 모델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LH 공공참여형 도시정비 플랫폼을 경기도 내 전 지방자치단체로 확산하겠다"고 말했다.

심은지 기자 summit@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