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지지하지만 피해는 좀 보고 있다"
"토착왜구 척결할 수 있다면 손해 좀 봐도 된다"
대표적인 친여 온라인 커뮤니티 클리앙 갈무리.

대표적인 친여 온라인 커뮤니티 클리앙 갈무리.

정부·여당이 추진한 부동산 정책으로 집값과 전셋값이 급등하고 전세 매물은 급감한 것으로 나타나는 가운데 친여 성향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도 부동산 정책을 비판하는 게시글이 잇따라 게재돼 '부동산발 민심이반'이 심각한 수준이란 반응이 나온다.

26일 대표적 친여 성향 커뮤니티 '클리앙'에 따르면 누리꾼들은 "전셋값, 집값 때문에 문 정부 위험하네요"라며 "K방역과 여러 정책들이 다 깎여 나가는 듯하다. 사람들이 공정과 정의 외치다가도 자기 집값 건드리면 돌아선다"고 부동산 관련 하소연을 쏟아냈다.

한 누리꾼은 "(전세가) 2억대 중반 거래되던 게 몇 달 사이에 3억대에 거래되더니 (이제) 3억이 넘었다"며 "아파트 입주 때는 (매매가) 3억 선이었는데 1~2년 사이에 아파트 입주가보다 전세가가 더 높아졌다"고 했다.

또 다른 누리꾼은 "우리 부부는 집 살 생각이 없었다. '뭐하러 비싼 취득세, 재산세 내고 살아? 전세로 새 아파트 돌면서 살면 되는데?'라는 안일한 생각으로 살았다"며 "지난 여름 임대차 3법 뉴스로 접했을 때만 해도 아 전세금 5%만 올려주고 한 번 더 살겠구나 했었는데, 별안간 집주인이 입주한다고 나가달라 한다"고 하소연했다.

이 누리꾼은 "부랴부랴 새 보금자리를 알아보니 전셋값은 이미 로켓 타고 날아가 1억 이상 더 대출 내야 하는 시세가 되어 있더라. 조금 더 보태면 구축+비역세권+나홀로 정도는 매수할 수 있겠다는 생각에 급히 계약했다"면서 "그 결과 30대 매수세 역대 최고 기록에 기여하고, 단지 내 신고가 갱신까지 기록하며 적폐 반열에 올랐다"고 털어놨다.

내년 3월에 새 아파트로 이사 간다는 누리꾼도 "요즘 하루에 한 번씩은 부동산에서 꼭 다녀간다. 전세 매물이라 그런가 보다"면서 "심지어 코로나 때문에 집에 사람 들이는 거 어렵겠다고 했더니 현관문만 열어달라고 한다. 실물을 먼 발치에서라도 한번 봐야겠다 하시면서 보고 가는 사람도 있었다"고 전세 대란 현실을 꼬집었다.

한 누리꾼은 "문재인(대통령) 지지하지만 피해는 좀 보고 있다"면서 "하지만 토왜(토착왜구)들이 쓸려나간다면, 한반도에 평화가 온다면 뭐 손해 좀 보면 어때요"라고 쓰기도 했다.

또 다른 누리꾼은 이를 응원하며 "전세 부분과 주식 부분 빼고는 전부 (여권을)지지한다"고 했지만 "전세는 6개월 남았는데 이대로면 길거리 나앉게 생겼다"고 한탄했다.

한 누리꾼은 "전세 대란으로 직접 타격을 입은 당사자"라며 "(와이프에게) 차라리 MB(이명박 전 대통령) 때가 제일 살기 좋았다라는 소리 듣고 어처구니 없어 푸념해본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솔직히 그때가 집이나 경제적으로나 다 무난했던 것은 사실이긴 하다"고 했다.
대표적인 친여 온라인 커뮤니티 클리앙 갈무리.

대표적인 친여 온라인 커뮤니티 클리앙 갈무리.

이 누리꾼은 "속마음은 '당장 어려움 좀 있다고 딴나라당(국민의힘) 뽑겠다는 건 일제강점기 때 혼자 먹고 살겠다고 나라 팔아먹는 거랑 뭐가 다른가' 하는 생각"이라면서도 "보수 진영이 좀 멀쩡한 정당이었으면 아마 더 많은 사람들이 돌아섰을 것"이라고 했다.

실제로 부동산 정책 부작용은 곳곳에서 나타나고 있다. 경제 수장인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마저 최근 '전세 난민'이 돼 곤욕을 치르고 있다. 홍남기 부총리 사례는 현 정부의 부동산 정책 맹점을 가장 적나라하게 보여준다는 평가가 나왔다.

그러나 국토교통부는 해명자료를 통해 임대차 3법 시행으로 전세난이 심각해진 것은 아니라며 "전세시장이 불안한 것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과 저금리로 인해 벌어진 상황"이라고 주장했다.

김명일 한경닷컴 기자 mi737@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