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체 출연 및 정부 지원 총 7.9억원 조성
LH(한국토지주택공사)는 제조 중소기업의 혁신성장을 돕기 위해 '2020 대·중소 상생형 스마트공장 구축 지원사업'을 추진한다고 22일 밝혔다.

'스마트공장'은 제품의 기획부터 판매까지 모든 생산과정을 정보통신기술(ICT)로 통합해 최소한의 비용과 시간으로 고객 맞춤형 제품을 생산하는 첨단 지능형 공장이다.

이 사업은 LH의 협력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제조기업에 적합한 스마트공장 구축을 지원하기 위해 마련됐다. LH는 자체 출연 4억9000만원과 정부 지원금 3억원 등 총 7억9000만원을 조성해 중소기업을 지원할 예정이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한 경제 상황을 감안해 참여 중소기업의 별도 부담 없이 스마트설비 구축을 전액 지원한다.

지원 대상은 공모를 통해 선정된 우수 협력 중소기업 13개사다. LH는 한국생산성본부와 협업해 해당 중소기업에 △ICT 연계 간이 생산시스템 및 제조자동화 △제조실행시스템(MES) △전사적자원관리(ERP) △제품생산주기관리(PLM) 등 기업 맞춤형 지원을 할 예정이다.

강동렬 LH 건설기술본부장은 "4차 산업혁명 시대에 발맞춰 중소기업의 혁신성장을 지속해서 지원해 동반성장 체계를 강화할 것"이라며 "모든 산업 분야로 스마트화 전략이 확산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심은지 기자 summit@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