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0㎡ 미만 소형도 34% 상승
최근 3년간 서민과 사회초년생이 접근할 수 있는 서울 중소형(전용 40.0~62.8㎡) 아파트 가격이 66%가량 오른 것으로 나타났다. 서민들의 내 집 마련 기회가 더 줄어들었다는 지적이 나온다.

김상훈 국민의힘 의원(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은 2017년 5월~2020년 7월까지 한국감정원의 서울 아파트 면적별 평균 매매시세를 분석한 결과 전용 40.0~62.8㎡의 중소형 아파트가 가장 많이 상승했다고 21일 밝혔다. 중소형 아파트는 이번 정부가 출범한 2017년 5월 3억7218만원에서 4년차인 올해 7월 6억1741만원으로 65.9%(2억4523만원) 오른 것으로 조사됐다.

40㎡ 미만 소형은 2억6117만원에서 3억5009만원으로 34%(8892만원) 올랐다. 김 의원은 “지하철역에서 멀고 연식이 오래된 저가 소형 및 중소형 아파트는 노원구 구로구 등 서울 외곽지역에 많다”며 “이들 주택도 이번 정부 3년간 집값이 올라 자금이 넉넉지 못한 서민과 사회초년생의 내 집 마련이 어렵게 됐다”고 지적했다. 노원구의 경우 같은 기간 중소형 가격이 2억7110만원에서 4억1435만원으로 52.8%(1억4325만원) 뛰었다. 또 소형은 1억8759만원에서 2억8815만원으로 53.6%(1억56만원) 올랐다.

서울 강남권 소형 및 중소형 아파트값도 급등했다. 강남구 삼성동 현대 힐스테이트 2단지(사진) 내 소형 38.6㎡는 3년 전 7억7500만원에서 최근 4억1000만원 오른 11억8500만원으로 10억원을 넘어섰다. 서초구 반포동 래미안퍼스티지 59.8㎡는 8억1500만원 급등해 21억1500만원까지 올랐다. 김 의원은 “지난 3년여간 서울에서 보통의 시민이 사서 거주할 집이 사라졌다”며 “문재인 정부의 부동산 실정이 되레 갭투자와 패닉바잉(공황 구매)을 자극하면서 서민의 주거비용을 급증시켰다”고 지적했다. 이어 “현 주거정책 전반의 방향성과 내용을 수정할 필요가 있다”고 덧붙였다.

최진석 기자 iskr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