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PO 통해 부동산 운영 모델 다각화해 부동산종합운영사 도약
거점오피스 수요 및 협업 시너지 토대 강화.
공유오피스 스파크플러스(대표 목진건)가 기업공개(IPO)를 위한 상장주관사로 미래에셋대우를 선정했다고 20일 밝혔다.
스파크플러스, 상장주관사로 미래에셋대우 정하고 기업공개 추진

2016년 설립된 스파크플러스는 국내 최대 창업지원기관인 스파크랩과 아주호텔앤리조트가 창업가 생태계 조성을 위해 만든 한국형 공유오피스다. 첫 지점인 서울 역삼점을 시작으로 다음달 개장 예정인 강남4호점까지 설립 4년 만에 총 16개 지점을 확보하게 된다.운영 면적 7만7000㎡ 및 좌석 1만1000여석 등 국내 공유오피스 브랜드 중 가장 빠른 성장세를 기록하고 있다.

대표 서비스는 국내 최초 기업 맞춤형 사무공간 제공 서비스로 화제를 모은 ‘커스텀오피스’다. 무신사, 마이리얼트립, 베스핀글로벌 등 기업 고객들이 해당 서비스를 이용하고 있다. 최근에는 코로나19로 촉발된 대기업과 IT(정보기술)기업의 분산 근무 수요에 맞춰 거점오피스까지 서비스 제공 범위를 확장하고 있다.

스파크플러스는 이번 IPO 추진을 통해 거점오피스 제공 확대와 부동산 운영 모델 다각화를 도모하며 부동산종합운영사의 입지를 공고히 다질 예정이다. 상장주관사로 선정된 미래에셋대우는 스파크플러스의 상장 지원 외 ‘상업용부동산 밸류 애드 파트너’로서 비즈니스 시너지를 창출할 것으로 보인다. 스파크플러스는 미래에셋금융그룹에 거점오피스를 제공하고, 그룹이 보유한 국내 부동산 자산에 대한 운영과 관리 대행을 논의할 예정이다. 나아가 신규 상업용 부동산 입지 개발을 함께하며 부동산 종합운영사로의 성장을 가속화할 계획이다.

목진건 대표는 이번 IPO 추진에 대해 “거점오피스 확대 및 부동산 운영 모델 다각화 등 부동산종합운영사로 성장하기 위한 자본 확보와 사업 확장의 의미”라며 “설립 이후 꾸준히 추구해 온 입주사 성장 지원 미션을 기반으로 급변하는 시대 흐름에 유연하게 대처하며 공유오피스의 뉴노멀을 만들어갈 것”이라고 말했다.

스파크플러스는 단순 사무 공간 제공에서 벗어나 입주사를 위한 스마트워킹 환경과 편의 서비스를 갖춘 ‘뉴노멀(새로운 기준) 오피스’를 선보이며 공유오피스 업계를 선도하고 있다. 다양한 지점에 화상 전용 회의실과 사진 및 영상 촬영 전문 스튜디오 등을 구비해 언택트 시대에 적합한 업무 환경을 제공한다. 최근 강남3호점에는 공유주방 및 피트니스 스튜디오, 웰빙푸드 무인 스토어가 입점한 웰니스 복합 라운지를 열어 입주 멤버들의 라이프 스타일 케어에 나섰다.
김진수 기자 tru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