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부 누리꾼 "국민 고통 공감 못하나?" 반발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이 16일 오전 세종시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국회 국토교통위원회의 국토교통부, 행정중심복합도시건설청, 새만금개발청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국민의힘 송석준 위원이 준비한 가수 나훈아의 '테스형' 노래를 들으며 웃음을 참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이 16일 오전 세종시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국회 국토교통위원회의 국토교통부, 행정중심복합도시건설청, 새만금개발청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국민의힘 송석준 위원이 준비한 가수 나훈아의 '테스형' 노래를 들으며 웃음을 참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김현미 국토부 장관이 "부동산 정책으로 국민이 힘들다"며 야당 의원이 튼 가수 나훈아의 '테스형' 노래를 듣고 크게 웃는 모습을 보여 논란이 일고 있다. 일부 누리꾼들은 "국토부 장관이 국민 고통에 공감하지 못하고 있는 것 아니냐"며 반발했다.

16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국토교통부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최근 화제가 된 '테스형' 일부 대목이 연주됐다. 가사는 "아! 테스형 세상이 왜 이래 왜 이렇게 힘들어~." 라는 내용이었다.

송석준 국민의힘 의원은 김현미 장관에게 "부동산 정책으로 국민이 힘들다"며 "테스형 가사가 우리 국민들의 마음을 위로하는 마음을 절절히 담고 있다. 들어보고 국민의 마음을 읽어 달라"며 노래를 틀었다.

그러면서 송석준 의원은 "현재 우리나라에서 BTS가 나왔고 최고 수준의 기업도 나왔는데 왜 국민들이 이렇게 힘들어하는 시대가 됐느냐"라며 "정부가 20번 넘게 (부동산)대책을 냈지만 국민은 고통스러워하고 있다"고 말했다.

김현미 장관은 테스형 노래가 갑작스럽게 국감장에서 울려 퍼지자 웃는 모습이 마스크 너머로 포착될 정도로 크게 웃었다.

김 장관은 곧 목소리를 가다듬고 "모든 말에 동의하는 것은 아니지만 국민께 걱정을 끼쳐 죄송스럽게 생각한다"고 답했다.

이어진 김현미 장관의 답변도 논란이 됐다. 김현미 장관은 부동산 정책 실패를 인정하지 않고 "현재 주택 매매시장은 안정세가 나타나고 있다"고 주장했다.

송석준 의원은 "경제정책 수장인 홍남기 부총리 딜레마를 통해 (부동산 정책 문제점이)나타나지 않았나. 본인이 살던 곳이 더이상 살 수 없게 됐고 매물로 내놓은 (보유) 주택도 계약갱신청구권에 걸려 이러지도 저러지도 못한다"고 지적했다.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이 16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국회 국토교통위원회의 국토교통부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송석준 국민의힘 의원의 질의에서 나온 가수 나훈아의 '테스형' 노래를 듣고 웃음을 보이고 있다. 사진=뉴스1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이 16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국회 국토교통위원회의 국토교통부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송석준 국민의힘 의원의 질의에서 나온 가수 나훈아의 '테스형' 노래를 듣고 웃음을 보이고 있다. 사진=뉴스1

그러나 김현미 장관은 "최근 매매시장은 안정세가 나타나고 있다"고 재차 강조하며 "전세시장은 불안이 계속되고 있지만 문제가 잘 해결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답했다.

이에 대해 일부 누리꾼들은 "어떻게 웃을 수 있지? 진짜 공감 1도 못한다" "웃음이 나올 수 있다는 사실이 더 놀라울 뿐" "눈물로 사죄해도 모자랄 판에 웃어?" 등의 반응을 보였다.

반면 "재미있는 가사에 웃음을 보인 것을 가지고 과민반응을 한다" "웃은 것을 문제 삼는 것은 트집 잡기에 불과하다"며 김현미 장관을 옹호하는 누리꾼들도 있었다.

김명일 한경닷컴 기자 mi737@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