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택매매 심리지수는 하락세
서울의 한 부동산중개업소 매물정보란.(사진=연합뉴스)

서울의 한 부동산중개업소 매물정보란.(사진=연합뉴스)

전셋값이 상승할 것이라는 심리가 약 5년만에 가장 높게 나타났다. 주택임대차보호법이 시행된 이후 전세시장에서는 매물 부족과 가격 상승이 발생하고 있다. 이와 같은 최근의 상황이 좀 더 이어지리라고 본 것이다. 반면 매매 심리지수는 다소 하락했다.

16일 국토연구원 부동산시장연구센터의 '9월 부동산시장 소비자 심리조사' 결과에 따르면 지난달 전국의 전세시장 소비심리지수는 123.9를 기록했다. 이는 2015년 10월 127.8을 기록한 이후 최고치다. 4년 11개월만에 최고치를 나타낸 것이다.

서울은 131.0에 달했다. 전 달(132.6)에 비해선 1.6포인트 하락했지만 여전히 높은 수준이다. 서울은 주춤했지만, 나머지 수도권 지역에서는 상승세를 보였다. 경기는 127.0에서 128.4로 1.4포인트 올랐고, 인천은 116.3에서 121.0으로 4.7포인트 상승했다.

지난달 서울의 주택 매매시장 소비심리지수는 8월 137.5에서 129.5로 8.0포인트 하락했다. 매매 심리지수는 지난 5월 121.5에서 6월 150.1, 7월 155.5까지 치솟았다. 이후엔 하락세를 보이면서 후퇴하고 있다. 7·10 대책과 8·4 공급 대책의 여파로 매수세가 누그러진 것으로 보인다.

경기의 주택매매 심리지수는 8월 125.7에서 9월 122.3으로 3.4포인트 내려갔다. 인천은 112.1에서 115.0으로 2.9포인트 올랐다. 수도권 전체적으론 9월 주택매매 심리지수가 123.7을 기록해 전 달(127.8)에 비해 4.1포인트 떨어졌다.

이 지수는 전국 152개 시·군·구 6680가구와 중개업소 2338곳에 대한 설문조사를 바탕으로 산출된다. 0∼200 범위의 값으로 표현된다. 심리지수는 95 미만은 하강국면, 95 이상·115 미만은 보합국면, 115 이상은 상승 국면으로 분류된다.

김하나 한경닷컴 기자 han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