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예진, 2018년 홍대 꼬마빌딩 매각
41억 원 시세차익 얻어

손예진, 160억 강남 빌딩 매입
손예진/사진=변성현 기자

손예진/사진=변성현 기자

손예진의 부동산 투자는 계속된다.

15일 부동산업계에 따르면 손예진은 지난 7월 28일 서울시 강남구 압구정역 인근의 빌딩을 160억 원에 매입했고, 지난 9월 22일 잔금까지 모두 치뤘다. 손예진은 40억 원의 자본과 120억 원의 대출로 건물을 매입한 것으로 알려졌다.

손예진이 매입한 건물은 1998년에 세워져 지하 2층, 지상 6층, 토지면적 428.70㎡, 연면적 1567㎡ 규모의 꼬마 빌딩이다. 화장품 브랜드 매장과 성형외과 등이 입점해 있고, 유동 인구가 많은 곳으로 알려졌다.

손예진의 부동산 투자는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손예진은 2015년 서울시 마포구 서교동 한 빌딩을 93억 여원에 사들여 3년 후인 2018년 135억 원에 되팔아 41억 원의 시세차익을 거둬 화제가 됐다.

당시 손예진이 보유했던 건물은 현재 104가구 규모의 원룸 오피스텔 빌딩으로 탈바꿈됐다.

김소연 한경닷컴 기자 sue123@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