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권 비규제지역으로 제한 적어
공공택지로 분양가 상한제 적용
1주택자도 1순위 자격…주택당첨 여부 관계없이 청약
파주 운정신도시 전경(자료 한경DB)

파주 운정신도시 전경(자료 한경DB)

경기도 파주시 운정3지구에 3700여 가구 신규 아파트가 쏟아진다. 운정3지구는 수도권 서북부에 계획된 운정신도시의 3개 지구 중 마지막 개발지구다. 파주시는 수도권에서 드물게 비규제지역이다. 청약에서 추첨의 기회가 있는데다 대출도 다른 지역에 비해 비율이 높은 편이다. 낮은 가점이나 대출로 내 집 마련을 망설였던 무주택자들이 눈여겨 볼만하다.

우전3지구는 작년 6월 분양을 시작했다. 첫 분양된 2527가구(동시분양 3개 단지) 중 469가구가 1·2순위 청약에서 미달되는 등 고전을 보였다. 하지만 무순위 청약 등을 통해 이전에 공급된 아파트는 계약이 완료됐다. 6·17대책에서 수도권 대다수 지역이 규제지역으로 확대된 와중에 파주시가 제외된 것도 한 몫을 했다.

운정3지구는 먼저 조성된 운정1·2지구와 생활권 공유가 가능하다. 신규 개발지구임에도 불구하고 인프라가 풍부하다느 얘기다. 수도권광역급행철도(GTX)-A 노선, 서울~문산고속도로, 제2외곽순환 고속도로 개통 등의 교통호재도 있다. 오는 11월 서울~문산고속도로가 개통되면 서울 접근성이 개선될 전망이다.

연내 운정3지구에 예정된 아파트 분양은 3곳에서 총 3780가구가 공급된다. ‘운정신도시 제일풍경채 그랑퍼스트’ 1926가구, ‘파주운정3지구 A-11블록’ 750가구, ‘파주운정3지구 A35, A36, A37블록’ 1104가구 등이다. 공공택지에서 공급되다보니 분양가 상한제가 적용된다. 분양권은 입주자로 선정된 날로부터 3년 동안 전매가 제한된다. 3년이 지나면 분양권 거래가 가능해진다.
파주 운정3지구, 연내 3700여 가구 분양…중소형 60% 추첨

이달 공급을 준비하는 '운정신도시 제일풍경채 그랑퍼스트'는 제일건설이 공급한다. 운정3지구 A5블록에서 조성된다. 전용면적 59~84㎡의 중소형으로만 구성된 1926가구다. 전용 85㎡ 이하다보니 분양물량의 60%를 추첨제로 공급한다. 가점이 낮은 20~30대의 실수요자들도 내 집 마련 기회가 있다. 1주택 이상을 소유한 사람도 청약 1순위 자격이 부여된다. 기존 주택당첨 여부와 관계없이 청약이 가능하다.

김하나 한경닷컴 기자 han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