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아파트값 4년만에 58% 올라
서울 잠실한강공원 일대에서 바라본 아파트 단지의 모습. /연합뉴스

서울 잠실한강공원 일대에서 바라본 아파트 단지의 모습. /연합뉴스

올해 서울에서 거래된 아파트의 실거래가 평균이 8억4000만원을 넘겼다. 가장 집값이 비싼 강남구는 17억6200만원으로 조사됐다.

12일 한국감정원이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박상혁 의원에게 제출한 자료에 따르면 올해 서울에서 거래된 아파트 평균 실거래가는 8억4400만원으로 작년 8억원에 비해 5.5% 오른 것으로 파악됐다. 감정원은 실거래가 데이터를 기반으로 아파트 거래금액의 합을 건수로 나눠서 아파트 평균 매매금액을 계산했다.

서울 아파트값은 2016년 5억3300여만원에서 2017년 5억9100만원, 2018년 6억8600여만원 등으로 꾸준히 올라 올해 8억4000만원을 넘기며 4년만에 58.2% 상승했다.

최근 4년간 서울 25개 구 중에서 집값이 가장 많이 오른 곳은 성동구였다. 성동구의 아파트 평균 실거래가는 2016년 5억8100만원이었지만 올해는 10억7800만원으로 85.3% 뛰었다. 같은 기간 영등포구가 4억9700만원에서 8억6000만원으로 72.9% 뛰었고 광진구는 5억8900만원에서 10억800만원으로 70.9%, 송파구가 7억4000만원에서 12억5100만원으로 69.0% 올랐다.

수도권에선 성남시 수정구가 3억5800만원에서 7억1300만원으로 거의 2배(98.7%) 올라 아파트 평균값 상승률이 가장 높았다.

올해 아파트 평균 가격이 가장 비싼 곳은 서울 강남구로 17억6200만원에 달했다. 뒤이어 서초구 16억5800만원, 용산구 14억5500만원이었고 경기도 과천시가 13억5300만원으로 서울 송파구(12억5100만원)를 1억원 넘는 차로 따돌렸다. 그 다음으론 성동구(10억7800만원), 광진구(10억800만원), 마포구(9억5500만원), 동작구(9억2000만원), 성남 분당구(9억600만원) 등 순이었다.

수도권 시·군·구 중에서 7곳은 아파트 평균 가격이 10억원을 넘겼고 10곳은 9억원을 넘긴 것이다.

작년과 올해 아파트값을 비교했을 때에는 서울에선 중저가 아파트의 상승세로 강북구와 은평구 등지의 상승률이 두드러졌고, 강한 규제가 가해진 강남권이나 용산 등 고가주택 밀집 지역은 상승세가 미미하거나 오히려 값이 내린 것으로 파악된다. 강남구는 작년(18억원)에 비해 2.1% 내렸고 용산구는 작년(15억2200만원) 대비 4.4% 하락했다.

정부의 거듭된 부동산 규제로 15억원 초과 아파트에 대한 대출이 끊기고 일부 고가주택 밀집 지역은 토지거래허가구역으로 묶이는 등 초고가 주택 거래가 원활하지 않았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반면에 강북구는 4억6천800만원에서 5억3천700만원으로 14.8%, 은평구는 5억2천300만원에서 6억원으로 14.7% 올랐고 동대문구도 5억8천400만원에서 6억6천600만원으로 14.1% 상승했다.

수도권 전체로 보면 경기 평택시가 1억8500만원에서 2억3400만원으로 26.7% 오르며 집값이 가장 많이 뛴 것으로 나타났다. 성남시 중원구도 4억1800만원에서 5억1600만원으로 23.4% 올랐다.

안혜원 한경닷컴 기자 anhw@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