압구정 16%·도산대로 10%…
'코로나 쇼크'에 상가 공실률↑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 서울 등 주요 도심지의 상가 공실률이 크게 오른 것으로 조사됐다. 경제 활력이 떨어진 상황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가 겹치면서 자영업자들이 타격을 받고 있는 게 공실률로 나타나고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강남 핫플레이스마저 휘청…압구정·논현역 '텅 빈 상가' 속출

5일 국토교통부와 한국감정원이 송석준 국민의힘 의원에게 제출한 자료에 따르면 지난 2분기 서울 도심 지역 중대형 상가의 평균 공실률은 8.2%였다. 지난해 같은 분기 6.3%보다 1.9%포인트 상승했다. 문재인 정부 출범 이전인 2017년 1분기 5.0%에 비해서는 3.2%포인트 급등한 수준이다.

서울 지역의 소규모 상가 공실률도 2017년 1분기 2.8%에서 올 2분기 3.3%로 0.5%포인트나 높아졌다. 중대형 상가는 3층 이상이면서 연면적 50% 이상을 임대하거나 연면적 330㎡를 초과하는 상가 건물을 말한다. 소규모 상가는 이보다 작은 상가를 의미한다.

핵심 주요 상권의 공실률은 더욱 심각한 상황인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 압구정동의 중대형 상가 공실률은 2017년 1분기 7.3%에서 올 1분기 14.7%로 상승한 뒤 2분기 16.1%까지 올랐다. 약 3년간 공실률이 두 배 이상 높아진 셈이다.

2017년 1분기 1%에 불과했던 논현역의 중대형 상가 공실률도 올 2분기 12.5%까지 급등했다. 수입차 전시장이 몰려 있는 도산대로의 상가 공실률도 같은 기간 2.2%에서 10.2%로 상승했다. 강남 지역 전체 상가 공실률도 2017년 1분기 5.3%에서 올 2분기 9.8%로 약 3년간 두 배 가까이 높아졌다. 경기 침체로 고통받던 자영업자들이 떠난 상가가 텅 빈 채로 남아 있는 것이다.

지방 도시의 주요 상권들도 타격을 입었다. 경기 고양시청 주변 중대형 상가 공실률은 2017년 1분기 2.8%에서 올 2분기 17.8%로 다섯 배 넘게 올랐다. 같은 기간 경기 이천종합터미널 공실률은 7.8%에서 18.4%로, 안성시장은 5.6%에서 15.7%로 뛰었다.

송 의원은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 자영업자들의 삶의 터전인 주요 상권 상가 임대율이 급격하게 악화되고 있다”며 “정부 경제 활성화 정책 기조의 전면적인 재검토가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좌동욱 기자 leftki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