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남4구 건축물 매입 연중 최대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외국인의 서울 강남4구(강남·서초·송파·강동구) 건축물 거래량이 지난 8월 연중 최고치를 기록했다. 각종 부동산 규제 등의 여파로 전체 거래량이 전달대비 27%가량 줄었지만 외국인들은 계속해서 알짜 매물을 사들였다.

4일 한국감정원에 지난 8월 한달간 외국인의 강남4구 건축물(아파트·단독·다세대·오피스텔 등) 거래는 133건으로 집계됐다. 전월(126건)보다 5.5%가 더 늘었다. 올해 들어서 최고치다. 1월 97건에서 지난 3월 51건까지 줄었던 거래량은 4월부터 다시 증가세로 돌아섰다. 7월 들어 다시 100건을 넘어서더니 증가세가 지속되고 있다.

구별로는 서초구가 59건으로 가장 많이 거래됐고, 강남구(41건), 송파구(23건), 강동구(10건) 순이었다.

이 같은 증가세는 전체 건축물 거래가 줄어드는 추세와 대조된다. 8월 서울 전체 건축물 거래량은 2만8255건으로 전달 4만7142건에 비해 40.0%급감했다. 강남4구만 놓고 보면 6058건이었다. 전달 8270건에 비해 26.7%줄어든 수준이다. 대출·세금 규제가 강화되면서 다주택·법인 투기수요 진입이 차단됐고, 코로나에 따른 경기침체 우려로 실수요 매수세도 주춤해졌기 때문이다.

6·17, 7·10 대책 등 각종 규제와 코로나19 재확산으로 인해 국내 건축물 시장의 매수세가 주춤해진 상황에서 외국인들은 미래가치가 높은 강남권 등의 알짜 매물을 선별해 사들인 것이다. 한 중개법인 대표는 “국내 다주택자와 법인이 매물을 내놔야 하는 상황에 몰리자 강남권의 수익률 좋은 부동산 매물을 찾는 외국인이 많다”고 전했다.

비거주 외국인은 외국에 집이 여러채 있더라도 국내에 1채의 주택을 구입할 경우 다주택자 규제를 받지 않는다. LTV(주택담보대출비율)·DTI(총부채상환비율)·DSR(총부채원리금상환비율) 등의 규제도 비켜간다.

내국인에 대한 역차별이란 반발이 거세지면서 외국인의 부동산 규제를 강화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힘을 얻는다. 정일영 더불어민주당 의원과 조경태 국민의힘 의원, 이용호 무소속 의원 등은 각각 외국인 취득세율을 높이는 규제 법안을 발의했다.

이유정 기자 yjle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