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H(한국토지주택공사)와 안산시, 한양대는 16일 캠퍼스혁신파크 사업 추진을 위한 기본협약을 맺었다.

캠퍼스혁신파크는 대학 캠퍼스 내 유휴부지를 도시첨단산업단지로 지정한 뒤 각종 기업입주시설과 창업지원시설을 조성하는 사업이다.

작년 8월 교육부와 국토교통부, 중소벤처기업부는 공모를 통해 강원대, 한남대, 한양대 에리카를 선도사업지로 선정했다. 사업 총괄관리자인 LH는 강원대, 한남대와도 협약을 맺었다.

이번 협약에 따라 LH는 단지 조성 및 건축을 담당하고, 안산시는 인허가 및 사업비 지원, 한양대는 부지 제공을 맡는다. 한양대 에리카 캠퍼스혁신파크는 총면적 7만8000㎡ 규모로 조성된다. 연내 착공해 2022년 말 준공할 계획이다.

심은지 기자 summit@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