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청약 열기와 대조적

대출 줄고 분양권 전매 금지
평택·동탄 경쟁률 '반토막'
수도권 대부분을 조정대상지역으로 묶은 ‘6·17 부동산 대책’ 여파 등으로 수도권 청약시장이 얼어붙고 있다. 올 상반기 1순위 마감 행진을 보였던 경기 양주는 이달 청약 미달 사태가 벌어졌다. 평택, 화성 등의 청약경쟁률은 반 토막 났다. 여전히 청약열기가 뜨거운 서울과 다른 양극화 현상이 나타나고 있다.

조정지역 묶이자…경기도 양주·화성 청약시장 '찬바람'

15일 한국감정원 청약홈에 따르면 지난 9일 당첨자를 발표한 경기 양주의 ‘양주옥정3차 노블랜드에듀포레’는 1042가구 모집에 354명이 청약해 0.34 대 1의 저조한 경쟁률을 나타냈다. 모든 평형이 미달이었다.

같은 지역의 ‘양주회천 덕계역 대광로제비앙’도 3개 평형 중 두 곳이 1순위 미달이었다. 2순위까지 더한 평균 경쟁률은 2.2 대 1이었다. 지난 7월 청약한 ‘덕계역 금강펜테리움 센트럴파크’ 역시 평균 경쟁률은 1.13 대 1에 그쳤다. 4개 평형 중 3개 평형이 미달이었고, 남은 평형도 2순위에서 겨우 모집가구 수를 채웠다.

6·17 대책 전과는 확연히 다른 상황이다. 4월 양주에 분양한 ‘양주회천신도시 노블랜드센트럴시티’는 평균 청약경쟁률이 4.47 대 1을 기록하며 모든 평형이 1순위 마감됐다. 5월 공급된 ‘양주옥정 제일풍경채 레이크시티’도 6.42 대 1의 청약경쟁률로, 1순위 마감 행진을 이어갔다.

양주는 6·17 대책 이후 대출 및 청약조건이 까다로워졌다. 담보인정비율(LTV)이 기존 70%에서 50%로 줄었고, 분양권도 소유권을 취득한 이후에만 다른 사람에게 팔 수 있다.

다른 수도권 지역도 청약 성적이 악화하는 추세다. 경기 평택에서 지난달 청약한 ‘이안 평택 안중역’은 일반 분양분 610가구 모집에 164가구만 신청해 미달이 났다. 청약경쟁률은 0.62 대 1을 나타냈다. 이달 분양한 ‘신동탄 롯데캐슬 나노시티’는 청약경쟁률 12.36 대 1에 그쳤다. 지난 5월 경기 화성 반월동에 분양한 ‘신동탄포레자이’의 청약경쟁률이 70.2 대 1이었던 것과 대비된다.

수도권 외곽 지역을 시작으로 청약 양극화가 본격화하고 있다는 분석이다. 수도권 청약시장이 얼어붙은 것과 달리 서울은 수백 대 1의 경쟁률을 이어가고 있다. 이달 초 서울 양천구에 분양한 ‘신목동 파라곤’도 146.83 대 1의 높은 경쟁률을 나타냈다.

권일 부동산인포 리서치팀장은 “같은 규제지역 내에서도 경쟁력 있는 상품으로 청약자가 몰리고 있다”며 “입지, 가격 등에 따라 분양시장이 갈릴 것”이라고 말했다.

심은지 기자 summit@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