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안 불당동 카페거리 앞 1층 상가...3.3㎡당 598만원에 매각

상가 투자자들이 1순위로 꼽는 1층 점포는 3.3㎡당 가격이 상층부 상가에 비해 통상 2~3배 이상 비싸다. 1층 상가의 3.3㎡당 가격이 3000만원 가량 한다면 동일 건물의 2층은 절반수준인 1500만원 전후로 거래된다.

따라서 왠만한 상권의 1층 상가 가격은 대개 3.3㎡당 3000만원을 훌쩍 뛰어 넘는다. 아직 상권 형성이 덜 된 신도시지역 분양상가도 3.3㎡당 2000~4000만원에 달한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3.3㎡당 1000만원 이하 가격으로 매각하는 1층 상가가 주인을 기다리고 있다. 그것도 중부권의 교통중심지로 주목 받는 천안아산지역의 신흥 중심상권인 불당동에 위치한 주상복합의 1층 상가다.

플라워숍이 성업 중인 185.2㎡(전용 102.1㎡) 점포는 보증금 3000만원, 월 225만원 에임대 중이고, 피부관리숍으로 임대 중인 254㎡(전용 140㎡, 대지지분 106㎡) 점포는 보증금 3000만원, 월 180만원에 성업 중이다.

둘 다 1금융권 융자 약 60% 가능하고, 대출 활용 시 실투자금은 2억원을 넘지 않아 소액 투자 수익형으로 안성맞춤이다.

각각의 3.3㎡당 가격은 플라워숍이 959만원(매각 임박), 피부관리숍이 598만원이다.

매각 관계자는 1층 상가를 왜 2~3층 가격으로 싸게 파는지 반드시 현장을 직접 둘러보고 판단해 보길 당부했다. (문의 : 010-9250-2575)

한경부동산 hkland@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