법인과 외국인 대상 토지거래허가제 시행을 추진 중인 경기도가 아파트를 매입한 법인을 대상으로 취득세 신고가 제대로 됐는지 집중적으로 조사한다.

경기도는 2017년부터 올해 7월까지 도내에서 아파트 1만763가구를 취득한 5843개 법인을 대상으로 다음달부터 11월까지 취득세 신고 적정성 조사를 실시한다고 10일 발표했다.

이번 조사에서는 도내 14개 대도시에서 법인이 아파트를 취득하면서 사원용 기숙사, 주택 임대사업 등 중과세 제외 대상으로 신고한 내역이 적정했는지를 살펴본다. 또 다주택 법인이 취득한 아파트에 대해 대출이자, 중개수수료 등 간접비용을 제대로 신고했는지도 시·군과 합동으로 조사한다. 도는 이달까지 조사계획을 수립한 뒤 10월 중 조사에 착수할 예정이다.

임유 기자 freeu@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