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초 7억원 안팎에서 1∼2억원가량 올라
중저가 아파트가 몰려 있는 이른바 '노도강'(노원·강북·도봉구) 등의 아파트값이 계속 오르며 속속 9억원에 '키 맞춤'하고 있다. 서울 도봉구 창동 아파트 단지 전경. 허문찬기자 sweat@hankyung.com

중저가 아파트가 몰려 있는 이른바 '노도강'(노원·강북·도봉구) 등의 아파트값이 계속 오르며 속속 9억원에 '키 맞춤'하고 있다. 서울 도봉구 창동 아파트 단지 전경. 허문찬기자 sweat@hankyung.com

최근 서울의 아파트값 상승세가 전반적으로 둔화했지만, 중저가 아파트가 몰려 있는 이른바 '노도강'(노원·강북·도봉구) 등의 아파트값이 계속 오르는 추세다. 이들 지역의 중소형 아파트는 속속 9억원에 '키 맞춤'하고 있다.
최근 3개월간 서울서 '노도강' 집값 가장 많이 뛰어
3일 한국감정원 통계에 따르면 최근 3개월 동안(6∼8월) 서울에서 아파트값이 가장 많이 오른 지역은 '노도강'으로 나타났다. 강북구(2.34%)가 가장 많이 오른 데 이어 노원구(2.18%), 도봉구(2.11%) 순으로 1∼3위를 차지해 서울 전체 평균 상승률(1.67%)을 뛰어넘어 2% 이상 상승했다.

국토교통부에 신고된 실거래가를 살펴보면 노원구 하계동 하계2현대 84㎡는 지난달 13일 8억9500만원(12층)에 신고가로 거래되면서 아파트값이 9억원 턱밑까지 올랐다. 올해 6월 7억7000만∼8억원(14층·9층)에 거래되던 것이 두 달 만에 1억원 안팎으로 오른 것이다.

도봉구 창동 동아청솔 84㎡도 지난달 11일 9억원(14층)에 매매가 성사됐다. 강북구 미아동 삼성래미안트리베라2단지 84㎡의 경우 연초 7억원대 후반∼8억원대 초반에 형성됐던 실거래가격이 지난달 11일 9억700만원(9층)에 매매되며 9억원 선을 돌파했다.
금관구 중소형 아파트도 9억원 키 맞추기
'노도강'과 함께 중저가 아파트가 많은 '금관구'(금천·관악·구로구) 지역도 비슷한 분위기다. 최근 3개월 사이 구로구 아파트값은 1.88%, 관악구는 1.81%, 금천구는 1.61%씩 올랐다. 금천구 시흥동 남서울힐스테이트 84.79㎡는 지난달 9일 8억8500만원(9층)에 신고가로 거래됐다. 이 면적대 주택은 연초 7억원대 후반에 거래되던 것이 7월에는 8억원대 중반까지 올랐고, 지난달 9억원 선까지 근접했다.
서울 노원구 일대의 아파트 단지 모습. 연합뉴스

서울 노원구 일대의 아파트 단지 모습. 연합뉴스

구로구 개봉동 현대아이파크 84㎡ 역시 연초 6억원대 중후반에 거래되던 것이 올해 가격 급등으로 지난달 8일 8억7400만원(13층)에 매매 신고됐다. 같은 구 신도림LG자이 84㎡는 지난달 8억5500만(18층)∼8억9000만원(29층)에 거래됐고, 구로동 주공1 83.81㎡는 지난달 10일 9억원(15층)에 계약서를 쓰는 등 아파트값 오름세가 멈추지 않고 있다.
"대책 효과로 상승세 멈출 것" VS "아직 수요 많다"
정부의 잇따른 부동산 대책과 최근 집값 급등에 따른 피로감 등으로 이들 지역의 아파트값도 점차 진정될 것이라는 전망이 있는 반면, 9억원 미만 중저가 주택은 대출 등 규제가 덜하고 30대 등을 중심으로 수요가 꾸준해 가격이 계속 오를 수 있다는 전망이 엇갈린다.

임병철 부동산114 수석연구원은 "서울 외곽 지역에서 아파트값 9억원 키 맞추기는 지난달 중순 이후 매수세가 조금씩 줄어들면서 주춤해지는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실제로 최근 서울의 아파트값이 전체적으로 진정세를 보이면서 '노도강', '금관구' 지역의 상승세도 누그러지고 있다. 감정원 통계를 보면 지난달 24일 조사 기준으로 6개 구의 아파트값 상승률은 모두 0.01∼0.02% 사이에서 진정되는 것으로 나타난다. '노도강' 지역의 상승률은 7월 6일 조사에서 0.13∼0.14%를 기록한 이후 매주 감소하고 있다.

다만 정부의 규제가 고가 아파트에 집중되면서 9억원 미만 중저가 아파트의 가격 상승이 쉽게 꺾이지 않을 것이라는 전망도 나온다. 박원갑 KB국민은행 부동산 수석전문위원은 "30대들이 많이 찾는 중소형 아파트의 경우 취득세, 재산세를 깎아주고 대출 규제도 덜해 거래가 꾸준하고 가격 상승이 계속되는 지역이 있을 것"이라며 "대체로 이들 지역의 아파트값은 강보합세를 보일 것으로 전망된다"고 말했다.

안혜원 한경닷컴 기자 anhw@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