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H(한국토지주택공사)는 정부의 부동산 공급대책을 지원하기 위해 ‘수도권 주택공급 특별본부’를 신설했다고 3일 밝혔다.

정부는 지난달 ‘8·4 공급대책’을 통해 수도권에 총 13만2000가구를 공급하겠다는 계획을 발표했다. 특별본부는 정부 공급계획의 70%에 해당하는 9만3000가구를 맡는다. 특별본부장은 백경훈 LH 부사장이 맡았다.

LH는 서울 노원구 태릉CC, 정부과천청사 등 신규택지 개발을 통해 2만1000가구, 3기 신도시 용적률 상향으로 2만 가구, 공공재개발·재건축 사업 참여로 4만9000가구 등을 공급할 계획이다. 노후 공공임대 재정비 및 공실 등 유휴공간 활용으로 3000가구도 추가로 선보인다. 또 3기 신도시 개발과 사전청약 시행 등을 맡는다. 백 본부장은 “정부 정책이 성과를 내도록 사업 추진을 신속히 진행하겠다”고 말했다.

심은지 기자 summit@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