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미분양 주택, 5년 2개월만에 최저치로 급락

전국의 미분양 주택이 5년 2개월 만에 최저 수준으로 떨어졌다.

1일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7월 말 기준 전국의 미분양 주택이 총 2만8883채로 전달(2만9262채)보다 1.3% 감소했다. 이는 작년 7월(6만5529채)과 비교하면 53.8% 감소한 수준이다. 2015년 5월의 2만8000여채 이후 5년 2개월 만에 가장 낮은 수치다.

전국적으로 청약열기가 지속되면서 미분양이 감소한 것으로 보인다. 수도권 미분양은 경기도 양주시(191채)와 고양시(325채) 등에서 발생했다. 때문에 전달보나 13.5%(373채) 늘어나면서 3145채를 기록했다. 지방은 2만5738채로 전달(2만6490채)보다 2.8%(757채) 감소했다.

악성 미분양으로 불리는 준공 후 미분양도 줄었다. 1만8560채로 전월(1만8718채) 대비 0.8%(158채) 감소했다. 주택 규모별로는 85㎡ 초과 중대형 미분양이 전월(2167채) 대비 11.5% 감소한 1918채로 집계됐다. 85㎡ 이하는 전월(2만7095채) 대비 0.5% 감소한 2만6965채였다.

김하나 한경닷컴 기자 han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