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아파트값 11주째 상승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정부의 고강도 세금·대출 규제와 공급대책에도 서울 아파트값 상승세가 꺾이지 않고 있다. 서울 아파트값 상승세는 11주째 이어졌고, 전셋값도 60주 연속 오름세를 나타냈다.

한국감정원은 이달 셋째주(17일 기준) 서울 아파트 매매가 상승률이 0.02%를 기록했다고 20일 발표했다. 오름폭은 전주와 같았다. 전국 및 수도권 아파트값 변동률도 각각 0.11%와 0.08%로 전주와 비슷했다.

구별로 보면 서초구와 송파구는 보합세를 나타냈고 강남구와 강동구는 0.01%씩 올랐다. 나머지 구는 대부분 강보합세를 나타냈다. 인기 주거지역을 중심으로 신고가도 잇달았다. 이달 초 방이동 올림픽선수촌아파트 전용면적 100㎡는 역대 최고가인 20억2000만원에 거래됐다. 일원동 래미안루체하임 전용 84㎡도 최근 신고가인 24억8500만원에 손바뀜했다. 고준석 동국대 겸임교수는 “다주택자 세금 폭탄으로 ‘더 똘똘한 한 채’ 선호 현상이 나타나면서 인기 주거지역 집값은 꺾일 줄 모르고 있고, 정부의 공급 대책이 미흡하다고 여기는 30~40대 실수요자는 상대적으로 저렴한 서울 외곽과 수도권에서 내 집 마련에 나서고 있다”고 설명했다.

‘임대차 3법’ 시행 영향으로 전셋값도 고공행진을 이어갔다. 서울 아파트 전셋값은 0.12%, 전국 아파트 전셋값은 0.17% 올랐다.
집값 왜 안떨어지나
전셋값 급등에 불안 느낀 3040…수도권 중저가 아파트 매입 활발
고강도 부동산 대책에도 집값이 빠지지 않은 것은 정부 정책에 내성이 생긴 30~40대 실수요자가 아파트 구매로 돌아선 영향이 크다는 분석이다. 전셋값 급등에 불안을 느낀 무주택자들이 서울 외곽이나 출퇴근이 가능한 수도권 중저가 아파트를 매입하고 있다. 신도시 물량도 일러야 2022년부터 나오기 때문에 공급대책이 실수요자가 체감하는 시장 안정책과는 거리가 있다는 지적이다.

20일 한국감정원에 따르면 이달 셋째주 서울 동대문구(0.05%), 중랑구(0.05%), 강북구(0.04%) 등의 아파트값 상승률은 서울 전체 상승률(0.02%)의 두 배를 웃돌았다. 이들 지역은 서울에서 9억원 이하 중저가 아파트가 많은 곳이다.

수도권에서도 서울과 가까운 경기 구리(0.40%), 광명(0.29%), 고양(0.20%) 하남(0.17%) 등이 강세였다. 용인 기흥구(0.30%)와 수지구(0.25%)는 역세권과 중저가 단지 위주로 강세를 보였다.

서울 실수요자들이 수도권 외곽 아파트 매매 주체로 전환되면서 수도권 집값을 지지하고 있다는 설명이다. 안명숙 우리은행 부동산투자지원센터 부장은 “전셋집이 워낙 귀해지다 보니 서울 외곽이나 수도권의 중저가 아파트를 아예 매입하려는 30대 수요가 늘어나고 있다”고 말했다.

서울 전세 시장은 전·월세상한제 등 주택임대차보호법 시행과 재건축 거주 요건 강화 등으로 매물 품귀 현상이 벌어지고 있다. 계절적 비수기인 이달 셋째주에도 0.12% 올라 60주 연속 상승세를 나타냈다. 강동구(0.19%), 강남구(0.17%), 서초구(0.17%), 송파구(0.16%) 등 인기 주거지역을 중심으로 전세난은 확산되고 있다.

정부는 ‘7·10 대책’ 후속 입법이 이뤄지면서 다주택자의 절세 매물이 시장에 나올 것이라고 예상했다. 하지만 실제 다주택자들은 증여 등 우회로를 찾았다. 지난달 아파트 증여 건수는 지난 6월(6133건)의 두 배인 1만4153건에 달했다.

권일 부동산인포 리서치팀장은 “올가을에도 전셋값은 계속 오를 것으로 보여 실수요자들이 차선책으로 중저가 아파트를 매수하려는 움직임이 강해지고 있다”고 설명했다.

심은지 기자 summit@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