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대문 5곳 대상 설명회

SH공사 "사업속도 빨라질 것"
조합 "참여 가능성 10% 정도"
"공공재개발, 아파트 가치 떨어질까 우려…주민반대 심해"

“아파트 브랜드 가치가 떨어질까봐 걱정입니다.”

서울시와 서울주택도시공사(SH공사)는 2023년까지 ‘4만 가구+α’를 공급하겠다는 목표로 공공재개발 사업 추진을 본격화했다. 두 기관은 13일 서울 용두동 동대문구청에서 동대문구 5개 재개발 조합·추진위원회를 대상으로 공공재개발 사업설명회(사진)를 열었다.

공공재개발은 용도지역 상향(2종→3종 주거)을 포함해 통상 10년이 걸리는 사업 기간을 5년으로 단축하는 인센티브를 제공하는 대신 조합원 물량을 제외한 추가 물량의 50%를 임대주택으로 환수하는 방식의 사업이다.

서울시와 SH공사는 이날 조합들을 대상으로 공공재개발에 참여할 때 받을 수 있는 용적률 상향과 분양가 상한제 제외 등 인센티브를 중점적으로 설명했다. SH공사 관계자는 “이전에는 자체 재원 마련이 안 됐지만 지금은 주택도시기금을 사용해 사업비를 전액 조달할 수 있다”며 “공공재개발을 하면 빠른 사업이 가능하다”고 말했다.

조합과 추진위는 공공재개발에 따른 사업 속도에는 관심을 보였지만 사업성 악화에 우려를 나타냈다. 조합원 물량을 제외한 추가 물량의 50%를 임대주택으로 공급하면 사업성이 떨어질 것으로 예상했다. 공공기관이 참여하면 아파트 브랜드 가치가 하락할 것이라는 걱정도 컸다. 동대문구 ‘청량리6구역’ 조합 관계자는 “서울시가 우리 조합을 초청해 설명을 잘 들었지만 공공이 참여하면 아파트 가치가 떨어질 것을 우려한 주민들의 반대가 심하다”고 말했다.

공공재개발이 솔깃하다는 곳은 찾기 힘들었다. 전농8구역 조합 관계자는 “공공재개발을 추진할 가능성이 10% 정도 될 것 같다”며 “민간 시행사로 사업을 진행하고 싶은 게 솔직한 심정”이라고 했다. 이 관계자는 “서울시와 SH공사가 사업을 어떻게 추진해갈지 지켜볼 것”이라고 덧붙였다.

전농9구역 추진위 관계자는 “공공으로 시행하면 건설 단가가 내려가 A급 시공사가 들어올 수 없을 것”이라고 했다. 전농9구역은 2004년 정비예정구역으로 지정됐지만 10년이 지나도록 사업에 진척이 없다.

서울시와 SH공사는 공공재개발 후보지를 총 49곳으로 압축했다. 기존 재개발사업구역 27곳, 신규 재개발사업구역 22곳이다. 서울시는 지자체를 대상으로 사업 홍보를 하고, 이를 바탕으로 9~11월 후보지 공모를 거쳐 지구 지정에 나설 계획이다.

배정철 기자 bjc@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