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급예정지 주민들 강력 반발

"교통체증에 매연…도시 슬럼화"
과천·노원구 등 반대집회 잇따라
서울 노원구 태릉골프장  /연합뉴스

서울 노원구 태릉골프장 /연합뉴스

정부가 ‘8·4 부동산 대책’을 통해 서울 주요 도심에 신규 택지 3만3000가구를 공급하겠다고 발표하자 개발 예정지 인근 주민이 반발하고 있다. 대규모 택지 개발이 교통 체증과 도시 슬럼화로 이어질 것이란 우려에서다. 정부가 지역 주민과 협의하지 않은 것도 논란을 부채질하고 있다.

정부의 8·4 대책 발표 뒤 각 지역 커뮤니티에는 공급 대책을 비판하는 게시글과 댓글이 하루 수십 건씩 쏟아졌다. 대규모 공급이 예정된 서울 노원구(1만 가구), 용산구(3100가구), 마포구(6200가구), 경기 과천시(4000가구) 등에서 비판이 주로 나왔다.

한 네티즌은 노원구 맘카페인 ‘노원맘스’에 “(택지 개발 뒤) 엄청난 교통량으로 발생할 매연을 가족들이 마시게 될 것”이라는 글을 적었다. “강남 집값 잡겠다고 우릴 희생하나” “돈 주고 못 살 녹지에 시멘트로 꽉 채운 닭장 같은 1만 호라니”라는 반응도 나왔다. 용산 지역 맘카페 ‘용산맘을 부탁해’에도 “용산이 동네북 같다”는 글이 게시됐다.

마포구 맘카페인 ‘마포에서 아이키우기’에는 “서울의 미래 발전을 위해서라도 임대아파트만 빼곡히 때려짓는다는 게 누구 머리에서 나온 정책인가”라는 게시글이 올라왔다. 아래에는 “이명박근혜 시절을 그리워할 줄은 몰랐다”는 댓글이 달렸다. 한 네티즌은 “(마포갑이 지역구인) 노웅래 더불어민주당 의원실에 ‘임대주택을 왜 이렇게 많이 짓느냐’고 문의했더니 ‘택지가 조성될 상암동은 (마포을인) 정청래 의원 지역구’라는 답변을 받아 어이가 없었다”고 했다. 이 글엔 “정 의원 지역구에만 임대아파트가 들어오는 거라 노 의원 지역구는 매우 무사한가봐요”란 댓글이 달렸다.

과천 주민은 오는 8일 ‘청사유휴부지 주택건설 반대 총궐기대회’를 열기로 했다. 노원구 주민도 9일 ‘제2차 태릉그린벨트 개발 반대집회’를 열 예정이다.

지역 반발에 놀란 여당과 정부는 이날 국회에서 긴급 당정협의회를 열고 부동산 대책 보완방안을 논의했다. 윤후덕 민주당 부동산태스크포스 단장은 “신규 택지 개발과 관련해 해당 지역 주민, 선출직 공직자와 더 소통하고 협의해나가겠다”고 말했다.

양길성/김소현 기자 vertig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