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권 가까운 오피스텔, 배후수요 풍부…청약경쟁률 높고 수익률도 두드러져
‘e편한세상 시티 부평역’ 주요상권 밀집된 부평역 역세권 단지...성황리 분양 중
오피스텔 시장에서 중심상권 접근성에 따라 수익률이 달라지고 있다. 중심상업지의 경우 대부분 생활 인프라를 비롯한 교통망이 잘 갖춰져 있어 편리한 생활이 가능하고, 지역을 대표하는 문화시설이나 핵심시설이 들어서는 경우가 많아 주거가치도 높게 평가되기 때문이다.
e편한세상 시티 부평역 조감도

e편한세상 시티 부평역 조감도

대림건설㈜과 ㈜대림코퍼레이션이 인천 부평구 중심상권 인근에서 분양 중인 오피스텔 ‘e편한세상 시티 부평역’의 경우 6월 청약 당시 1208실 모집에 9019건이 접수돼 7.47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단지는 관공서, 금융권, 테마거리, 지하상가 등 주요 상권이 밀집된 부평역 역세권 단지로 유동인구를 포함한 직주근접 수요를 배후수요로 확보할 수 있다. 실제로 한국데이터산업진흥원 자료를 보면 2018년 기준 부평구 월 평균 전체 유동인구 수는 약 164만명이며, 그 중 가장 많은 지역은 단지가 위치한 부평동으로 약 50만347명의 유동인구가 발생했다.

이렇다 보니 생활 인프라도 풍부하다. 롯데마트, 부평역 지하상가 쇼핑몰, 2001아울렛, 모다백화점 등 쇼핑·편의시설을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다. 가톨릭대학교 인천성모병원과 부평남부체육센터(예정)가 가까워 건강한 생활도 누릴 수 있다.

또한 서울지하철 1호선·인천도시철도 1호선·GTX-B노선(예정) 환승역인 부평역을 도보로 이용할 수 있는 트리플 역세권 단지이기도 하다. 특히 부평역은 GTX-B노선이 정차할 예정으로 노선의 종점인 송도역(예정)보다 서울과 더 가깝다는 장점이 있다. 노선이 개통되면 부평역(예정)에서 여의도역까지 10분대 이동이 가능해지는 등 서울 도심으로 이동이 더욱 편리해질 전망이다.

e편한세상 시티 부평역은 지하 6층~지상 20층, 3개동, 오피스텔 전용면적 23~41㎡ 1208실로 구성되며, 지상 2~3층 오피스 156실, 지상 1층 근린생활시설 18실로 이뤄져 있다. 현재 소형 평형 잔여 호실을 분양 중이다. 계약금은 10%이며, 중도금 전액 무이자 혜택이 제공된다. 또한 분양권 전매가 무제한으로 가능하다.

업계에서는 중심상업지 인근 오피스텔의 인기에 대해 수익률과 직결되는 임차인 모집이 유리하기 때문이라고 보고 있다. 아직까지 투자를 목적으로 오피스텔을 분양 받는 수요자들이 많은 만큼 중심상업지는 안정적인 배후수요 확보가 가능하고, 향후 꾸준히 개발될 가능성이 높아 미래가치도 기대할 수 있다는 분석이다.

실제로 오피스텔 수익률은 상권 접근성에 따라 차이가 나타난다. 부동산114 자료를 보면 서울 서대문구에 위치한 ‘신촌가이아(‘05년 9월 입주)’ 전용면적 22㎡의 임대수익률은 6.07%로 나타났다. 단지는 신촌·이대 상권 중심에 위치해 있다. 반면, 같은 서대문구에 위치한 ‘D(‘09년 2월 입주)’ 오피스텔 전용면적 22㎡의 임대수익률은 4.21%로 다소 낮은 수익률을 보였다. 단지는 서대문 업무시설과는 가깝지만, 상권과 떨어져 있다.

또 경기 남양주시에 위치한 ‘별내 스마트리치안(‘14년 3월)’ 오피스텔 전용면적 20㎡의 임대수익률은 6.45%로 이 단지는 별내신도시 중심상권에 위치해 경춘선 별내역이 가깝고, 이마트 등 편의시설 이용이 편리하다. 반면, 남양주에서도 주택가에 위치한 ‘G(‘17년 4월 입주)’ 오피스텔 전용면적 20㎡의 임대수익률은 4.76%로 수익률이 낮았다.

업계 관계자는 “최근 ‘슬세권’ 등의 신조어가 등장할 만큼 편의성을 중시하는 수요자들이 늘면서 임차인 확보가 유리한 중심상업지 인근 오피스텔이 각광받고 있다”며 “이런 입지를 갖춘 오피스텔의 경우 매매도 비교적 수월해 환금성도 높게 나타나는 만큼 눈 여겨볼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한경부동산 hkland@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