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0대 '패닉 바잉' 여파…7월 0.61% 급등

임대차 3법에 半전세 속출…대치동 월세 300만원
집주인들 '2+2법' 통과 직전 전셋값 크게 올려
'반포자이' 전용 84㎡ 보증금 2억에 월세 370만원
정부와 더불어민주당은 4일 오전 국회에서 협의회를 연 뒤 주택공급 확대 방안을 발표한다. 서울 영등포구 63스퀘어에서 바라본 서울 시내 아파트.  연합뉴스

정부와 더불어민주당은 4일 오전 국회에서 협의회를 연 뒤 주택공급 확대 방안을 발표한다. 서울 영등포구 63스퀘어에서 바라본 서울 시내 아파트. 연합뉴스

지난달 전국 집값이 9년3개월 만에 가장 큰 폭으로 상승했다. 공급 부족 우려에 따른 30대 중심의 ‘패닉 바잉(공황 구매)’이 나타난 영향으로 분석된다.

한국감정원은 3일 ‘7월 전국주택가격 동향조사’를 내고 지난달 전국 아파트·연립·단독주택 등 주택 매매가격이 전달 대비 0.61% 올랐다고 발표했다. 2011년 4월(1.14%) 후 최대 상승폭이다. 아파트가 0.89% 올라 연립주택(0.13%)과 단독주택(0.21%) 상승률을 크게 앞섰다.
비강남권에서 매매 신고가
전국 집값 10년 만에 최대 상승…서울 '노·도·강'도 신고가 행진

지난달 서울 아파트값도 1.12% 상승해 작년 12월(1.24%) 후 가장 많이 올랐다. 대출 규제를 강화한 지난해 ‘12·16 부동산 대책’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영향으로 올 들어 서울 아파트값은 상승폭을 줄여 지난 4월(-0.10%)과 5월(-0.20%)엔 마이너스를 기록했다. 하지만 6월부터 가파르게 반등했다.

지난달 많이 오른 곳은 소외지로 분류돼온 ‘노도강(노원·도봉·강북구)’ ‘금관구(금천·관악·구로구)’ 등이었다. 한국감정원에 따르면 지난달 매매가 변동률에서 강북구(1.62%) 노원구(1.43%) 도봉구(1.39%) 구로구(1.29%) 등이 상위권을 차지했다.

전국 집값 10년 만에 최대 상승…서울 '노·도·강'도 신고가 행진

신고가 경신도 잇따랐다. 노원구 중계동 경남 전용면적 84㎡는 지난달 17일 8억3000만원에 거래돼 신고가를 경신했다. 6월 중순 비슷한 층수 매물이 7억2500만원에 거래됐으나 한 달 사이에 1억원 넘게 뛰었다. 도봉구 쌍문동 한양2 전용 48㎡는 2억원대 후반이었다가 지난달 21일 3억2000만원에 실거래됐다. 서울부동산정보광장에 따르면 올 들어 노도강 지역의 아파트 거래량은 지난달까지 1만402건을 기록해 이미 지난해 전체 거래량(1만1674건)에 성큼 다가섰다.

관악구 봉천동 관악푸르지오 전용 84㎡가 최근 9억원 신고가에 팔렸다. 이 아파트는 올 2월까지만 하더라도 실거래가와 호가가 모두 7억원대였다. 구로구 개봉동 두산 전용 111㎡도 최근 전고가보다 4000만원 뛴 5억9000만원에 손바뀜했다.
대치삼성 매물 7개 중 6개가 반전세
전·월세상한제와 계약갱신청구권제 시행 전에 집주인들이 임대료를 대폭 인상하면서 전·월세 가격도 많이 뛰었다. 전국 주택 전셋값은 지난달 0.32% 올랐다. 2015년 11월(0.41%) 후 최대 상승률이다. 서울 아파트 전셋값은 지난달 0.45% 뛰었다. 강동구(0.95%) 서초구(0.77%) 강남구(0.69%) 송파구(0.81%) 마포구(0.70%) 등 인기 지역이 급등했다.

임대차 3법은 전셋값은 물론이고 월세도 끌어올리고 있다. 특히 수요가 많은 강남권에서는 매물 품귀 현상이 나타나면서 월 임차료가 300만원을 넘는 고액 월세 계약까지 잇따라 성사됐다.

서초구 반포동 ‘아크로리버파크’ 전용 112㎡는 지난달 6일 보증금 1000만원, 월세 550만원에 계약서를 썼다. 같은 달 이 단지 전용 84㎡도 보증금 5억원, 월세 330만원에 계약이 이뤄졌다.

반전세·월세가 대세가 되면서 전세가 빠르게 사라지고 있다. 대치동 대치삼성 아파트는 지난달 이뤄진 임대차 계약 총 7건 중 6건이 월세나 반전세였다. 이 단지 전용 84㎡는 6월 12억원에 전세 계약이 성사됐으나 이후 임대차보호법이 시행된다는 이야기가 돌면서 전세 매물이 전부 들어갔다. 대치동 ‘래미안 대치 하이스턴’도 지난달 임대차 계약 4건 중 3건이 월세 또는 반전세였다. 지난달 초 13억5000만원에 전세 거래된 이 단지 전용 110㎡는 같은 달 중순 이후 보증금 6억원에 월세 265만원, 9억5000만원에 150만원 등의 매물로 전환됐다.

심은지/신연수/정연일 기자 summit@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