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세 사나?' SNS 질문에 "월세 몸소 실천" 답변해 누리꾼 비난 자초
정읍 연지동 전용면적 59㎡ 아파트 보증금 3천만원에 월세 50만원 계약

'전세가 월세로 전환하는 것은 자연스러운 현상'이라는 사회관계망서비스(SNS) 글로 논란을 일으킨 윤준병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전북 정읍·고창)이 지역구인 정읍에서 반전세를 사는 것으로 확인됐다.

3일 윤준병 의원실과 지역 부동산 중개업소에 따르면 윤 의원은 지난해 5월 정읍시 연지동 영무예다음 아파트에 살고 있다.

윤 의원은 전용면적 59㎡(17.8평) 규모인 이 아파트를 보증금 3천만원에 월세 50만원 수준으로 장기 계약했다.

그는 또 서울 종로구 구기동에 30여 년 된 연립주택과 퇴직 후 사용할 7평짜리 업무용 오피스텔을 보유 중이다.

의원실 관계자는 "윤 의원이 지난해 총선을 치르려고 정읍 시내에 반전세 아파트를 마련했고 현재 부인과 함께 실거주 중"이라며 "오피스텔은 퇴직 후 사용할 사무실 용도"라고 설명했다.

윤 의원은 지난 1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전세가 월세로 전환되는 것은 나쁜 현상이 아니고 매우 정상"이라며 "전세제도가 소멸하는 것을 아쉬워하는 분들의 의식 수준은 과거 개발시대에 머물러 있는 것 같다"라고 올려 논란을 낳았다.

그는 이어 이날 "본인은 월세 살고 계신가요?"란 SNS 질문에 "월세 생활을 몸소 실천하고 있다"고 답변해 공감능력이 부족한 것 아니냐는 누리꾼들의 비난이 일고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