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문재인 정권에 고맙다고 해야 할지"
"임대차보호법 통과, 난동 수준의 입법"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는 31일 자신이 소유한 부동산 가격이 올라 23억원의 시세 차익을 남겼다는 주장이 제기되는 것에 대해 "그 집은 앞으로도 수년간 팔 수 없는 집"이라며 "자기들 정권에서 부동산 가격이 폭등한 책임을 찌질하게 저에게 돌린다"고 주장했다. [사진=연합뉴스]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는 31일 자신이 소유한 부동산 가격이 올라 23억원의 시세 차익을 남겼다는 주장이 제기되는 것에 대해 "그 집은 앞으로도 수년간 팔 수 없는 집"이라며 "자기들 정권에서 부동산 가격이 폭등한 책임을 찌질하게 저에게 돌린다"고 주장했다. [사진=연합뉴스]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는 31일 자신이 소유한 부동산 가격이 올라 23억원의 시세 차익을 남겼다는 주장이 제기되는 것에 대해 "그 집은 앞으로도 수년간 팔 수 없는 집"이라며 "자기들 정권에서 부동산 가격이 폭등한 책임을 찌질하게 저에게 돌린다"고 말했다. 주호영 원내대표가 자가 부동산 논란에 대해 공개적으로 입장을 밝힌 건 이번이 처음이다.

주호영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KBS라디오 '김경래의 최강시사'에 출연해 "민주당 정권이 잘못해서 1~2년 사이에 이렇게 가격이 올랐다"며 "민주당과 문재인 정권에 대해 제가 고맙다고 해야 할지 참 '웃픈'(웃기면서 슬픈) 사정"이라고 전했다.

앞서 MBC '스트레이트'는 지난 26일자 방송에서 박근혜 정부 당시인 2014년 분양가 상한제 폐지 등 이른바 부동산 3법이 통과된 이후 강남 집값 폭등을 다뤘다. 주호영 원내대표는 2014년 재건축 전 22억원이던 반포 소유 아파트가 현재 공시지가 45억원으로 상승했다고 MBC는 전했다.

그는 "주진형 열린민주당 최고위원도 페이스북에 글을 올렸다. '왜 6년 전 일을 가지고 이렇게 책임을 전가하느냐'라고 했다"며 "이 정권 들어 1~2년 사이 부동산 가격이 급등했는데 심지어 같은 진영, 같은 행보를 보여 온 쪽에서도 책임전가가 너무 심하다고 주장하고 있지 않나"라고 지적했다.

이어 "시세차익이 그렇게 났고 팔 수도 없고 자기들 책임으로 그렇게 오른 것"이라며 "민주당은 (흥선)대원군이 경복궁을 재건해 (서울 집)값이 올라갔다고 왜 이야기 안 하는지 모르겠다"고 비꼬았다.

주 원내대표는 전날 국회 본회의에서 통과된 임대차보호법 등 부동산 관련 법안들에 대해서도 비판했다.

그는 "적당한 말을 찾기 어려울 정도의 폭거"라며 "8월17일부터 결산 국회가 열린다. 그때 논의해도 늦지 않다. 정 급하면 8월 4일 이후 임시국회를 다시 열어서 논의해도 되는데, 이런 중요한 국정을 마치 애들 장난감 놀이하듯 했다"고 꼬집었다.

법안 내용 자체에 대해선 "(전세) 가격 상승을 수요 공급이 아니라 두더지 잡기 하듯 때리는 것"이라며 "시장원리에 반하는 정책을 자꾸 하기 때문에 반대하는 것"이라고 했다.

주 원내대표는 민주당이 상임위 심의도 제대로 거치지 않고 법안을 상정·표결하는 데 맞서 안건조정위나 필리버스터(무제한 반대토론) 등 합법적 투쟁수단을 쓰지 않았다는 지적에 "왜 고민해보지 않았겠나"라고 언급했다.

그는 본회의 필리버스터의 경우 180석이 넘으면 하루 만에 중단시킬 수 있다면서 "(패스트트랙 국면에서) 찬성 필리버스터를 하지 않나, 화장실을 가지 않나, 법이 자기들한테 거추장스러울 때는 가볍게 무시하고 간다"고 하소연했다.

주 원내대표는 장외투쟁 주장에 대해선 "국회에서 최선을 다하는 게 원칙"이라고 밝혔다.

다만 "국민의 저항이 시작되고 도저히 원내에서 방법이 없을 때는 (장외투쟁을) 고민하되, 광장에 사람 모아서 일방적으로 연설하는 방식보다는 SNS나 지역별 전국 순회 등을 고민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박지원 국가정보원장의 인사청문회 과정에서 공개한 '남북 이면합의 문건'과 관련해선 "진본이 어디 있는지 짐작하고 있다"며 "누군가 꼭꼭 숨기지 않았겠나"라고 추측했다.

강경주 한경닷컴 기자 qurasoh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