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방, 1982명 설문조사

전·월세 사느니 빚내서 내집 마련
‘내년 상반기까지 주택을 구입하겠다’는 사람이 10명 중 7명 이상이라는 설문조사 결과가 나왔다. 심각한 전세난 때문에 빚을 내서라도 내 집을 마련하겠다는 무주택자들의 응답률이 높게 나타났다.

10명 중 7명 "내년 상반기까지 집 사겠다"

온라인 부동산 플랫폼 직방은 지난 17~27일 사용자 1982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한 결과 응답자의 70.1%가 “내년 6월까지 주택 매수 계획이 있다”고 답했다고 31일 밝혔다.

연령대별로는 30대와 60대 이상의 매수 의사가 높게 나타났다. 최근 ‘패닉 바잉(공황 구매)’ 등으로 주택 시장에서 적극적인 움직임을 보이고 있는 30대 응답자 중에는 72.9%가 매수 의사를 보였다. 상대적으로 자금 여력이 있는 60대 이상도 매수 응답이 75.8%에 달했다.

유주택자보다 무주택자가 집을 사겠다는 비중이 높았다. 무주택자의 74.2%, 유주택자의 66.3%가 집을 구매하겠다고 답했다. 최근 대출규제 및 취득세 보유세 등 세금규제가 강화되면서 실수요자의 매입 고려 의사가 더 높은 것으로 해석된다.

주택을 매수하는 목적이나 향후 활용 계획에 대한 질문에는 ‘전·월세에서 매매로 이동(실거주)’이라는 응답이 40%로 가장 많았다. 이어 △거주지역 이동(19%) △가족 거주(14.6%) △면적 확대 혹은 축소(12.2%)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반면 시세 차익(8.5%)과 임대 수입(4.2%) 등 투자 목적의 매입이라는 응답 비율은 높지 않았다.

주택 매입 비용은 ‘금융회사 대출’(72.7%)을 이용하겠다는 대답이 가장 많았다. 응답자의 43.4%는 현금 자산을 활용하겠다고 답했다. 이어 ‘보유 부동산 처분’(27.7%), ‘거주 주택 임대보증금’(22.3%) 순으로 나타났다.

내년 상반기까지 주택을 팔 계획이 있느냐는 질문에는 유주택 응답자(1021명) 중 67%가 계획이 있다고 답했다. 주택을 파는 이유는 거주지역 이동 목적이 38%로 가장 많았다. 이어 면적 이동(33.3%), 종부세·보유세 부담(8.8%) 등이 뒤를 이었다.

함영진 직방 빅데이터랩장은 “주택 매수·매도 계획이 있는 응답자는 자가 마련이나 지역 및 면적 이동을 목적으로 한 실수요 움직임이 많았다”며 “각종 규제로 갭투자 등 투자 목적의 매수세나 매도 성향은 적은 것으로 나타났다”고 설명했다.

신연수 기자 sy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