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일 설명회…30일부터 접수
LH(한국토지주택공사)는 인천 청라 국제업무단지를 조성하기 위해 사업자 선정 공모를 시작한다고 31일 밝혔다.

청라 국제업무단지 개발사업은 인천경제자유구역(IFEZ) 청라국제도시를 국제비즈니스 거점으로 조성하기 위한 사업이다. 사업 대상지는 인천 서구 청라동 일대 총 5개 필지(14만㎡)다. 주상복합, 업무용지, 상업용지, 주차장으로 구분돼 있다.

LH는 이번 공모 사업을 위해 지난 4월 주상복합 용도를 확보하고 업무용지에 오피스텔·지식산업센터 조성을 허용하는 등 국제업무단지의 사업 여건을 개선했다. 사업지 인근에는 서울도시철도 7호선 국제업무단지역(가칭)이 신설될 예정이다. LH는 국제업무단지 내 지식산업센터에 인공지능(AI), 정보통신기술(ICT) 등 4차 산업혁명 관련 업종을 유치하도록 지침을 마련했다.

사업 신청 자격은 외국법인과 외국법인이 한 곳 이상 포함된 컨소시엄에 주어진다. 사업지 전체를 대상으로 신청해야 한다.

오는 12일 사업설명회를 열고 30일부터 사업제안서를 접수한다. 오는 11월 평가를 거쳐 우선협상 대상자를 선정할 계획이다.

변창흠 LH 사장은 “국제업무단지가 청라국제도시 발전에 크게 기여할 것”이라며 “앞으로 청라국제도시가 4차 산업혁명의 중심지가 될 수 있도록 사업자들의 많은 참여를 바란다”고 말했다.

심은지 기자 summit@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