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힐스테이트 리버시티' 첫 적용
현대건설, 빌트인 음성인식시스템 첫 선

현대건설이 국내 건설사 중 처음으로 빌트인 음성인식시스템 ‘보이스홈’(사진)을 선보인다.

현대건설은 다음달 입주하는 경기 김포시 ‘힐스테이트 리버시티’를 시작으로 향후 분양하는 힐스테이트 단지에 보이스홈을 적용할 계획이라고 30일 밝혔다.

보이스홈은 현대건설의 스마트홈 시스템 ‘하이오티(Hi-oT)’와 연동해 스마트폰 앱이나 음성을 통해 조명, 난방기기, 에어컨과 같은 가정용 스마트 기기를 제어할 수 있다. 음성으로 날씨와 미세먼지 상황 등을 조회하고, 일정도 관리할 수 있다. 외출 때 음성을 통해 ‘외출 모드’를 설정하면 사전 설정에 따라 조명과 에어컨, 전기 콘센트 등이 꺼지고 가스밸브도 자동 차단된다. 엘리베이터를 음성으로 호출하는 기능도 있다.

보이스홈은 아파트를 건설하는 단계에서 건물에 내장한다. 이에 따라 전원 및 통신간선 등이 벽면에 노출되지 않는 게 장점이다. 집 안 어느 곳에서든 음성으로 명령을 내리면 곳곳에 설치된 보이스홈 스피커 중 가장 인식이 잘 되는 스피커를 통해 명령을 받아들인다. 관련 기술은 특허 출원 중이다.

현대건설은 향후 다양한 기업과 협업을 통해 보이스홈의 연동 범위를 확대할 방침이다. 업무협약을 맺은 KT의 인공지능(AI) 스피커 기가지니와 보이스홈을 연동시켜 TV 등 가전기기를 제어할 수 있도록 했다. 현대자동차그룹의 ‘홈투카 서비스’와 연동하는 방안도 논의 중이다. 외출할 때 보이스홈을 통해 차량 시동을 미리 걸어놓고 내부 온도 등을 설정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현대건설 관계자는 “빌트인 음성인식시스템을 통해 힐스테이트만의 차별화된 가치를 제공할 것”이라며 “주거 공간의 만족도를 높이기 위해 다양한 상품을 선보일 예정”이라고 말했다.

정연일 기자 nei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