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만3000가구 미니 신도시
OCI 자회사 DCRE 시행
1만3000가구 규모의 ‘미니 신도시’로 조성되는 인천 미추홀구 용현학익지구 1블록에서 오는 9월께 첫 분양이 시작된다.

인천 용현학익지구 '시티오씨엘' 9월 첫 분양

OCI(옛 동양제철화학) 자회사인 DCRE는 용현학익지구 1블록을 아우르는 브랜드를 ‘시티오씨엘(City Ociel)’로 정하고 9월 첫 분양에 나선다고 28일 밝혔다. 지난해 10월 HDC현대산업개발·현대건설·포스코건설과 2조8000억원 규모의 공사도급계약을 맺으면서 사업이 급물살을 타고 있다.

용현학익지구 1블록은 미추홀구 학익동 587의 1 일대 부지 154만6747㎡를 개발하는 미니신도시급 민간도시개발 사업이다. 시티오씨엘은 조화와 중심을 의미하는 ‘오’와 프랑스어로 하늘(최고)을 뜻하는 ‘씨엘(Ciel)’의 합성어다.

이곳에는 2025년까지 사업비 5조7000억원을 투입해 1만3000여 가구와 학교, 공원, 업무, 상업, 공공, 문화시설 등이 조성될 예정이다. 주택비율이 35%에 불과하고 48%가량이 도로, 공원, 녹지 등 도시기반시설들로 채워져 편리한 주거생활이 가능할 전망이다.

또 33만㎡ 규모로 조성되는 공원에는 축구장, 야구장, 농구장, 테니스장 등 다양한 운동시설을 비롯해 야영장, 어린이 놀이터 등의 놀이시설이 들어설 예정이다. 이와 함께 DCRE가 인천시에 기부채납(무상양도)한 용지는 시립미술관(2만1343㎡), 시립박물관(2만840㎡), 예술공원(1802㎡), 콘텐츠빌리지(1만4000㎡), 콘텐츠플라자(3만8000㎡) 등으로 이뤄진 ‘인천 뮤지엄파크’로 탈바꿈할 예정이다. 시티오씨엘에는 유치원 1개, 초등학교 2개, 중학교 1개, 고등학교 1개 등 총 5개의 교육시설이 들어설 예정이다.

공동주택은 1-1블록에서 1131가구를 시작으로 2025년까지 1만3000여 가구가 순차적으로 공급된다. 개별 단지에 시공사 브랜드인 아이파크, 힐스테이트, 더샵 등이 붙는다. 무정차역으로 통과하고 있는 수인선 학익역(예정)이 공동주택 1-1블록 입주 시기에 맞춰 개통할 전망이다. 또 학익역에서 한 정거장 거리에 있는 수인선 송도역에는 2023년 ‘KTX 송도역 복합환승센터’가 들어설 예정이다.

DCRE 관계자는 “시티오씨엘은 인천 도시균형발전의 대표적인 사업”이라며 “송도와 청라를 연결하는 주거벨트 중심에 랜드마크 단지로 조성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진수 기자 tru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