규제 피한 틈새상품으로 부상

상반기 오피스텔 거래량
지난해 대비 50.6% 늘어
도시형 생활주택도 20%↑

하반기에도 공급 줄이어
반도건설이 서울 서대문구 영천동에 공급 예정인 ‘서대문 영천 반도유보라‘ 조감도. 반도건설 제공

반도건설이 서울 서대문구 영천동에 공급 예정인 ‘서대문 영천 반도유보라‘ 조감도. 반도건설 제공

서울 부동산시장에서 규제를 피한 틈새 주거상품이 주목받고 있다. 주거용 오피스텔과 도시형 생활주택이 대표적이다. 다음달 민간택지 분양가 상한제 적용 등 정부의 규제가 아파트를 중심으로 이뤄지면서 이들 주거상품이 상대적으로 부각되고 있는 것이다. 실수요자들은 주거용으로, 투자자들은 아파트 대체 임대상품으로 접근하고 있다.

이들 상품이 주목받는 이유는 아파트 청약에서 당첨이 어려워진 가운데 집값 상승과 공급 부족이 나타나고 있어서다. 다음달 분양가 상한제 시행 이후 서울 분양시장은 위축될 전망이다. 부동산114에 따르면 서울에서 이달에는 1만3881가구가 공급된다. 하지만 하반기 남은 기간에는 둔촌주공 재건축(1만2032가구)을 제외하면 아파트 공급이 급격히 감소한다. 다음달에는 3830가구가 예상되고 9월 936가구, 10월 4231가구 등 많지 않다.
규제 적은 오피스텔·도시형생활주택
정부는 수도권 공급대책을 준비하고 있지만, 당장 서울 내 거주지를 원하는 수요자들은 아파트를 대체할 주거지로 주거용 오피스텔이나 도시형 생활주택을 찾고 있다.

서울부동산정보광장에 따르면 상반기 오피스텔 매매 건수는 6054건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4018건)에 비해 50.6% 증가했다. 도시형생활주택 역시 같은 기간 20.2%(3883건→4669건) 늘었다. 오피스텔은 아파트에 비해 대출과 세금 규제에서 자유롭다.

서울 아파트는 가격에 따라 담보인정비율(LTV)이 20~40%다. 반면 오피스텔은 70%까지 가능하고 건설사 보증으로 중도금 집단대출도 받을 수 있다. 자금조달계획서 제출 의무도 없다. ‘6·17 대책’으로 투기과열지구 내 3억원 이상 아파트 신규 구매 때 전세대출을 회수하는 내용이 포함됐지만 오피스텔에는 적용되지 않는다.

오피스텔 가격이 오르는 것도 자금이 몰리는 이유다. 땅값 상승과 수요 증가로 가격이 오르면서 차익 실현도 가능해졌다. 1분기 서울 오피스텔 가격은 0.77% 상승했고, 2분기에는 0.29% 올랐다.

청약에 통장도 필요 없다 보니 수요자들의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영등포구 여의도동에서 공급된 오피스텔 ‘힐스테이트 여의도 파인루체’는 210실 모집에 총 3890건이 신청돼 평균 18.5 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계약이 6일 만에 마무리됐다.
유진건설산업이 분양하는 ‘한강 브루클린 하이츠’ 조감도. 유진건설 제공

유진건설산업이 분양하는 ‘한강 브루클린 하이츠’ 조감도. 유진건설 제공

서울에 소형 대체상품 공급 활발
도심에서 오피스텔과 도시형생활주택이 꾸준히 나오고 있다. 대우건설은 마포구 아현동 일대에서 도시형생활주택 ‘아현 푸르지오 클라시티’(239가구)를 분양 중이다. 종로구에서는 종로5가 138의 4에서 오피스텔인 ‘종로5가역 하이뷰 더 광장’(294실)이 분양되고 있다. 반도건설은 서대문구 영천동 일대 재개발 사업으로 공급할 예정인 ‘서대문 영천 반도유보라’(가칭)에서 116실의 오피스텔 공급을 준비 중이다.

중흥건설은 강동구 천호동 423의 200에서 ‘강동 밀레니얼 중흥S-클래스’를 다음달 분양한다. 천호1도시환경정비사업을 통해 공급되는 단지로 오피스텔 264실이 포함됐다.

수요가 늘면서 고급 주거상품을 표방한 오피스텔도 나오고 있다. 유진건설산업은 강서구 염창동에 ‘한강 브루클린 하이츠’를 공급한다. 오피스텔 47실과 도시형생활주택 29가구로 조성된다. 멤버십라운지와 호텔식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신세계건설이 자곡동 653 일원에 짓는 ‘빌리브 파비오 더 까사’(215실) 역시 호텔식 서비스를 내세우고 있다. 방문세탁, 청소, 조식 딜리버리 등을 제공하는 서비스도 할 계획이다.

김하나 한경닷컴 기자 han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