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영그룹이 중복을 앞두고 그룹 내 모든 현장 근로자 및 관리소, 임직원들에게 9100여 마리의 보신용 육계를 지급한다고 24일 밝혔다. 부영그룹은 매년 복날이면 건설 현장 근로자 및 임직원들에게 육계를 선물해 왔다.
부영그룹, 중복 맞아 현장 근로자 및 임직원에게 9000마리 육계 선물


올해는 그동안 냉장 생닭으로 제공하던 것을 코로나19 감염을 우려해 간편조리식으로 제공하기로 했다. 부영그룹 관계자는 “한 그릇의 보양식이 근로자 및 임직원들에게 든든한 힘이 되었으면 한다”고 말했다.

부영그룹은 현장 모든 근로자들 및 임직원들을 대상으로 아침, 점심 및 간식을 무료로 제공하는 등 사원 복지에 힘쓰고 있다. 공사현장 근로자들뿐만 아니라 협력업체 직원까지 식사를 무료로 제공한다. 매일 오후 색다른 간식을 제공해 근로자들과 임직원들의 사기를 높여주고 있다.

부영그룹은 근로자들과 임직원을 위한 복지향상뿐만 아니라 사회공헌활동에도 앞장서고 있다. 교육 및 문화시설 기증, 장학사업, 성금기탁, 역사 알리기 등 사회적 가치를 실현하는 활동에 지원하고 있다.그동안 기부한 금액만 약 8600억원(잠정)에 이른다. ‘국내 500대 기업 가운데 매출액 대비 기부금 1위 기업'(2014년)으로 선정되기도 했다. 이처럼 국내외 꾸준한 사회공헌활동으로 기업 이윤을 사회에 환원하는 책임경영을 실천하고 있다.

윤아영 기자 youngmoney@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