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당동 '남산타운' 전경 / 중개업소 제공.

신당동 '남산타운' 전경 / 중개업소 제공.

서울 지하철 3·6호선 약수역 인근에 자리한 '남산타운' 아파트. 입주를 시작한지 20년이 다되어가지만 5000가구가 넘는 대단지인데다 남산 조망권과 편리한 교통망까지 갖춰 지금까지도 거래가 활발하게 진행되는 아파트 중 하나다.

이 단지는 최고 18층, 42개 동으로 이뤄졌다. 임대 2023가구를 포함해 5152가구 규모다. 용적률과 건폐율은 각각 231%와 22%다. 단지 내에 각종 상가와 마트, 편의점, 놀이터, 운동시설 등 생활 인프라가 탄탄하다. 이태원과 한남동이 가까워 문화·여가생활을 즐기기에도 좋다.

지하철 6호선 버티고개역을 끼고 있으며 3·6호선 약수역도 걸어서 갈 수 있다. 단지 인근을 지나는 다양한 간선·지선버스를 통해 강남, 서울역, 명동, 종로 등 서울 도심지역으로 이동하기 편리하다. 배정 초등학교는 도보 8분 거리에 있는 동호초다. 서울방송고, 장충중·고, 동국대 등이 가깝다.

남산타운은 2018년 서울형 공동주택 리모델링 시범사업 대상 단지로 선정됐다. 지역 주민이 이용 가능한 커뮤니티 시설을 개방하는 대신 서울시로부터 리모델링 기본계획 수립 컨설팅과 추정분담금 산정, 1차 안전진단 비용 일부 지원 등 혜택을 받는다. 리모델링사업 추진에 대한 기대가 높아지면서 지난해부터 매매가격이 많이 뛰었다.

현지 중개업소에 따르면 남산타운 아파트의 전용 114㎡ 평균 매매가는 꾸준한 상승세를 보이며 12억원 중후반대에 형성돼있다. 전용 114㎡가 지난달 26일 13억3000만원에 팔리며 올해 매매가 최고를 기록하기도 했다. 전세 또한 매매가와 함께 올들어 지속적인 상승세를 보이고 있다.

단지 내 현대공인의 최수봉 대표는 "남산타운 아파트 전용 114㎡는 교육, 교통, 환경 등이 우수하여 매매 뿐만 아니라 임차수요도 꾸준하다"며 "이번 계약은 대형평수 전세를 저층이지만 좋은 조건에 임차인이 계약할 수 있다"고 전했다.

한경부동산 hkland@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