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이달 1만가구 분양
개포주공 재건축 단지 '주목'

신반포 3차·15차 재건축도
상한제 피하려 막판 조율 중
‘디에이치 퍼스티어 아이파크’ 조감도.   현대건설 제공

‘디에이치 퍼스티어 아이파크’ 조감도. 현대건설 제공

정부의 분양가 규제와 새 아파트 선호 현상이 맞물리며 청약 경쟁률이 나날이 치솟고 있다. 정부가 오는 29일부터 민간택지 분양가 상한제를 시행하기로 하면서 이달 분양이 몰리는 분위기다.

국토교통부와 부동산업계에 따르면 이달 전국에서 총 8만6000여 가구가 분양될 예정이다. 하반기 분양(24만2000가구) 중 3분의 1이 넘는 물량이 풀린다. 이 중 서울에서만 1만여 가구가 청약을 받는다.

가장 관심이 쏠리는 지역은 서울 강남이다. 청약 규제가 코앞으로 다가오면서 강남구 개포동의 개포주공1단지를 재건축하는 ‘디에이치 퍼스티어 아이파크’ 등 강남권 재건축 단지들이 ‘막차 분양’에 나섰다. 입지 조건이 뛰어난 데다 주변 시세보다 낮아 ‘로또 단지’로 꼽힌다. 조합은 20일 특별공급을 시작으로 21일 해당지역 1순위 청약을 진행할 예정이다. 지하 4층∼지상 35층, 74개 동, 6702가구(일반분양 1235가구) 규모로 조성된다.

지난 9일 입주자 모집 공고에 나섰다. 당첨자 발표는 29일이다. 이 단지는 올초만 해도 상가가 제공한 대지 가격 결정을 두고 상가와 조합 간 갈등이 빚어졌다. 하지만 양측이 합의에 이르면서 분양가 상한제를 피할 수 있게 됐다. 분양가는 3.3㎡당 평균 4750만원이다. 인근 ‘래미안 블레스티지’ 전용 85㎡가 지난달 25억원 안팎에 거래된 점을 고려하면 7억~8억원의 시세차익을 기대할 수 있다.

서울 반포동 ‘래미안 원베일리‘(신반포3차·경남아파트 재건축)도 분양가 상한제 시행 전 공급 일정을 최대한 앞당기려고 하고 있다. 원베일리 조합은 지난 9일 관리처분변경 총회를 열고 관리처분계획변경안을 의결했다. 조합 관계자는 “9일 서초구에 관리처분계획 변경안을 신청했다”며 “상한제 유예 기간인 오는 28일 전에 주택도시보증공사(HUG)와 일반분양가 협상을 마무리하고 선분양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 단지는 최고 35층, 2990가구로 지어진다. 일반분양은 총 225가구가 나온다. 분양가는 3.3㎡당 평균 4891만원대에서 결정될 것으로 예상된다. 전용면적 59㎡ 분양가는 11억~12억원대로 추정된다. 바로 옆 ‘아크로 리버파크’가 3.3㎡당 1억원을 돌파한 만큼 3.3㎡당 5000만원 안팎의 차익을 기대할 수 있다고 전문가들은 보고 있다.

서초구 반포동 신반포 15차를 재건축해 짓는 ‘래미안 원 펜타스’도 분양가 상한제를 피하기 위해 절차를 막바지 조율 중이다. 최고 35층, 아파트 6개 동, 641가구 규모로 공급될 예정이다. 이미 주민 이주와 철거를 마쳤다. 분양가 상한제를 피할 수 있도록 오는 28일 전까지 입주자모집공고를 신청한 뒤 이르면 9월 일반 분양에 나설 예정이다. 조합 관계자는 “HUG와 일반분양가 협의를 끝냈다”고 전했다.

안혜원 한경닷컴 기자 anhw@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