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토지신탁이 10년 이상 지지부진했던 강원 원주단계주공아파트 재건축사업을 지원하는 사업대행자로 나선다.

한국토지신탁은 최근 원주 단계동 원주웨딩타운에서 개최된 조합총회에서 약 75%의 지지를 받아 4개 신탁회사를 제치고 사업대행자로 선정됐다고 16일 밝혔다.
한국토지신탁, 원주단계주공 재건축 사업대행자로 선정

원주단계 재건축사업은 원주시 단계동 791 일대에 지하4층~지상29층 아파트 17개동 총 1612가구(일반분양 820가구)와 부대복리시설 등을 신축하는 것이다. 원주종합버스터미널이 가깝다. AK프라자 등 대형 편의시설과 멀티플렉스 영화관이 인접해 있다. 치악체육관, 종합체육관 등의 운동시설은 물론 원주 세브란스 병원까지 있어 교통·편의시설 접근성이 좋다는 평가다. 북원초교가 단지 바로 앞에 있다.

원주단계주공은 2003년 추진위원회 구성승인과 조합설립인가를 얻었다. 이후 부동산 경기 침체 등의 이유로 사업이 제자리걸음을 걸었다. 최근 2년 간 새로운 조합장을 선출하고 시공사를 대림건설 등으로 교체하며 사업진행에 속도가 붙었다. 한토신은 도시정비사업 경험과 성공실적, 전문 정비사업 인력 보유 등이 사업대행자로 선정된 배경이라고 설명했다.

한토신은 이번 원주단계 재건축사업의 사업대행자로 선정돼 ‘도시 및 주거환경 정비법’ 개정 후 4년여 만에 총 18개 사업장, 2만1000여가구(신축기준, 오피스텔 포함)의 지정개발자가 됐다. 한토신 관계자는 "이번 사업대행자 선정으로 오랫동안 지연돼 온 원주단계 재건축 사업이 급물살을 탈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김진수 기자 tru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