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달 분양 경기 전망이 정부의 ‘6·17 부동산 규제’ 등의 영향으로 나빠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14일 주택산업연구원이 발표한 ‘7월 전국 분양경기실사지수(HSSI) 전망’은 69.1로 지난달(79.6)보다 10.5포인트 하락했다. HSSI는 주택사업자를 대상으로 분양시장 전망을 조사해 집계한 지표다. 기준선(100)보다 낮을수록 시장 전망을 더 부정적으로 보고 있다는 의미다.

지역별로 서울이 30.3포인트 내린 79.2를 기록했다. 인천(75.6), 경기(78.9), 대전(62.5), 충북(53.3) 등 규제지역을 중심으로 지난달보다 10~20포인트 하락했다. 이외 지방광역시와 기타 지방도 50~70선에 그쳤다.

권영선 주산연 책임연구원은 “다음달로 예정된 분양가 상한제와 전매제한 강화 시행 전 분양경기 전망치가 전국적으로 악화됐다”며 “지난달 발표된 ‘6·17 대책’으로 사업추진 여건이 크게 악화될 것이라는 인식이 반영된 것”이라고 설명했다.

신연수 기자 sy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