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적률 높여 공급 늘린다
서울시와 서울주택도시공사(SH공사)는 영구임대주택 재건축을 통한 대규모 공급을 계획하고 있다. 그린벨트(개발제한구역) 해제가 쉽지 않은 상황에서 주택 공급을 늘릴 묘수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13일 서울시는 SH공사와 함께 영구임대주택 재건축을 통한 주택 공급에 속도를 내고 있다.

서울에는 1980~1990년대 들어선 영구임대아파트 총 34개 단지, 4만여 가구가 있다. 대부분 서울 외곽지역인 강서(1만5275가구)·노원(1만3165가구)·중랑구(2811가구) 등에 모여 있다. 서울시는 영구임대아파트 지역의 용도지역을 상향한 뒤 재건축할 예정이다. 이를 통해 늘어난 물량을 공공분양으로 돌려 사업비를 마련한다는 계획이다. 용도지역 상향은 1·2종 일반주거지역을 2·3종으로 용도를 올려 용적률을 높이는 것을 말한다. SH공사 관계자는 “영구임대주택을 재건축·리모델링하는 ‘마스터 플랜’이 곧 나올 것”이라고 말했다.

올해부터 재건축 연한인 준공 후 30년차를 맞는 서울시 영구임대 단지가 줄줄이 나올 예정이다. SH공사가 선정한 영구임대단지 선도단지로는 노원구 중계5단지(640가구, 1989년 입주)와 중계1단지(882가구, 1990년 입주), 도봉구 번동 1단지(1766가구 1990년 입주) 등이 있다.

서울시는 2018년 발표한 ‘공공주택 8만 가구 추가 공급 계획’에서 기존 임대주택을 활용해 공급을 늘리겠다고 밝혔다. 2030년까지 노후 임대주택 재건축 등으로 7만6000가구를 공급한다는 계획이다.

서울시 관계자는 “새 아파트 선호 현상이 심해지고 있어 임대주택도 새로 공급하는 게 중요하다”며 “임대주택 재건축에 속도를 내 새집 수요를 흡수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나 부동산업계에서는 노후 임대주택을 허물고 다시 임대주택을 짓는 것보다는 분양 아파트를 늘리는 게 바람직할 수 있다는 지적도 나온다. 임대만 늘려서는 공급 부족 우려를 완전히 잠재우기 힘들기 때문이다. 한 부동산 전문가는 “평생 임대주택에 살아야 한다면 집값 상승이 두려울 수밖에 없다”며 “아무래도 임대보다 분양 아파트 수요가 많을 것”이라고 했다.

배정철 기자 bjc@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