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포 래미안퍼스티지 전경 / 중개업소 제공 사진

반포 래미안퍼스티지 전경 / 중개업소 제공 사진

옛 반포주공2단지를 재건축해 2009년에 입주한 '래미안퍼스티지'는 서울 강남을 대표하는 아파트 가운데 하나다. 뛰어난 입지조건과 다양한 커뮤니티 시설을 갖추고 있어 강남 집값의 척도로 받아들여지고 있다.

총 28개동 2444가구 규모다. 전용면적 59~222㎡로 소형 면적대부터 대형 면적대까지 고루 갖추고 있다.

수영장과 사우나, 실내골프연습장 등 고급 커뮤니티시설을 갖췄다. 단지 안에 잠원초가 있어 초등생 자녀들이 안전하게 통학할 수 있다. 세화여중·고와 세화고 등 주변 학군이 뛰어나다는 평가다.

주변 교통망도 우수하다. 단지 북단으로 9호선 신반포역이 있다. 동측으론 3·7·9호선 환승역인 고속터미널역과 연결된다. 단지 내 상가가 큰 편이지만 고속터미널에 있는 신세계백화점과 센트럴시티의 편의시설도 이용하기 편하다. 한 블록 건너편엔 뉴코아아울렛과 킴스클럽이 있다.

단지조경도 눈에 띈다. 단지 안쪽은 고즈넉한 숲길이나 공원을 걷는 느낌이다. 아파트 중앙에 있는 연못은 이 단지의 상징이다. 호수공원에 들른 것처럼 주변 카페에서 정취를 즐길 수 있다.

일대 중개업소들에 따르면 지난달 하순 앞동 전용 84㎡ 고층 전셋집이 16억2000만원에 거래됐다. 이 면적대의 전세 시세는 올들어 15억~16억원대 중반까지 오르다가 코로나19와 다양한 부동산 규제정책으로 인하여 주춤하였으나 다시 상승세로 돌아섰다.

천경애 황금공인 대표는 “낮아진 금리탓에 집주인들의 월세 선호가 두드러지면서 전세품귀현상이 지속되고 있다"며 "이로 인해 전세가가 꾸준히 오르고 있다"고 말했다.

한경부동산 hkland@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