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이 4월 22일 오전 청와대에서 열린 제5차 비상경제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왼쪽부터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문 대통령.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4월 22일 오전 청와대에서 열린 제5차 비상경제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왼쪽부터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문 대통령. 사진=연합뉴스

강남 아파트 대신 지역구 아파트를 매각하기로 결정해 여론 뭇매를 맞았던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이 8일 결국 반포 아파트를 매각하겠다고 밝혔다.

노영민 실장이 서울시 반포 아파트를 남기고 지역구인 충북 청주 아파트를 팔기로 하자 인터넷상에서는 반포영민(반포 아파트 영민), 갭영민(갭투자 영민), 똘똘영민(똘똘한 한 채 남긴 영민) 등 조롱이 쏟아졌었다.

여권 내에서도 '문재인 대통령이 부동산 민심 악화에 특단의 대책을 주문했지만 노영민 실장만 부각돼 백약이 무효가 됐다'는 불만이 나왔다.

김남국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공개적으로 "반포 아파트를 남기기로 한 노영민 실장은 지역구 주민들에 미안해해야 한다"고 비판하기도 했다.

노영민 실장이 반포 아파트 매각을 결정한 것은 여론 악화와 여권 내 비판 여론 때문인 것으로 보인다.

노영민 실장은 이날 입장문을 통해 "저는 지난 목요일 보유하고 있던 2채의 아파트 중 청주시 소재 아파트를 매각한다고 밝힌 바 있고 지난 일요일 매매되었다"며 "BH(청와대) 근무 비서관급 이상의 고위 공직자에게 1가구 1주택을 권고한데 따른 스스로의 실천이었고 서울 소재 아파트에는 가족이 실거주하고 있는 점, 청주 소재 아파트는 주중대사, 비서실장으로 재직하면서 수년간 비워져 있던 점 등이 고려되었다"고 설명했다.

노영민 실장은 "그러나 의도와 다르게 서울의 아파트를 남겨둔 채 청주의 아파트를 처분하는 것이 서울의 아파트를 지키려는 모습으로 비쳐 국민의 눈높이에 미치지 못했다. 송구스럽다"며 "가족의 거주 문제가 해결되는 대로 이달 내에 서울 소재 아파트도 처분키로 했다. 이번 일을 계기로 앞으로 저 자신을 다시 한번 돌아보고 엄격히 대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부동산 업계에서는 노영민 실장이 이번 결정으로 큰 손해를 볼 것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2018년 다주택자 비판을 받자 서울 강남의 아파트를 처분한 김상곤 전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사례가 재조명되고 있다.

김상곤 전 부총리는 당시 강남구 대치동 '래미안대치팰리스' 37평형을 시세보다 1억5000만원가량 낮은 23억7000만원에 처분했다. 다주택자 꼬리표를 떼기 위한 급매 성격이 짙었다.

만약 김상곤 전 부총리가 아파트를 계속 보유했다면 가격은 11억원 이상 올랐을 것으로 추정된다. 국토교통부 아파트 실거래가 공개시스템에 따르면, 지난달 해당 아파트 동일 평형이 35억원에 거래됐다.

2018년 10월 임기를 채우지 못하고 물러난 김상곤 전 부총리가 당시 아파트를 팔지 않고 지금 판다면 당시와 비교해 11억원가량 시세차익을 챙길 수 있단 얘기다.

한편 노영민 실장은 지난 2일 보유한 2주택 중 하나를 처분하기로 했지만 서울 서초구 반포 아파트가 아닌 충북 청주 아파트를 처분하기로 한 것으로 알려져 "똘똘한 한 채를 남기려는 것이냐"라는 비판이 나왔다.

노영민 실장은 지난해 12월 다주택 청와대 참모진에게 집을 팔라고 권고했지만 본인도 지금까지 지키지 않았다.

특히 보유 2주택 중 어디를 팔지 혼선을 빚은 번복 과정이 문제가 됐다. 당초 청와대는 노영민 실장이 반포 아파트를 처분한다고 설명했다. 그러다 50분 후 출입기자들에게 문자를 보내 노영민 실장이 처분하는 집은 반포 아파트가 아니라 청주 아파트라고 정정했다.

청와대 측은 "노영민 실장이 말을 바꾼 것이 아니라 전달하는 과정에서 실수했다"고 설명했다. 노영민 실장이 반포가 아닌 청주 아파트를 팔기로 한 것에 대해서는 "현재 반포 아파트에 아들이 거주 중"이라고 설명했다.

하지만 이 같은 해명은 다소 설득력이 떨어진다는 지적. 전세가 걸린 다른 참모들보다는 더 처분이 간단하다는 설명이다.

야권에서 노영민 실장이 '강남 불패'를 인증한 것 아니냐는 비판이 나온 이유다.

노영민 실장이 남기기로 한 반포 아파트는 전용면적 13평(20평형)으로 가격은 11억원대로 알려졌다. 30년이 넘었기 때문에 재건축 연한도 넘었다. 만약 재건축이 추진되면 집값은 더 오를 가능성이 있다.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는 3일 페이스북을 통해 자신의 고향이자 지역구인 청주 아파트를 매각하고 반포 아파트를 택한 노영민 실장에 대해 "지역구 유권자 전체 가치가 강남 13평 아파트보다 못하다는 냉철한 판단. 그 투철한 합리주의에 경의를 표한다"며 "결국 자신을 뽑아준 지역구 유권자들을 처분한 것이나 다름없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이분들, 괜히 잘 사는 게 아니다"라고 비꼬았다.

김명일 한경닷컴 기자 mi737@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