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하 7층으로 4년 늦춰 2027년 준공
주민 의견수렴 나서

국내 최대 지하공간 개발

지하1~4층 급행 에스컬레이터
환승거리, 서울역의 4분의 1
지상은 녹지공원으로 조성
[단독] '사업비 1.7조' 국내 최대 지하공간 개발 밑그림 나왔다

서울 삼성동 코엑스와 송파구 잠실을 잇는 국내 최대 규모의 지하공간 개발사업인 강남권 광역복합환승센터(영동대로 지하공간 복합개발사업·조감도)가 2027년 문을 연다. 계획보다는 4년가량 늦어진 일정이다. 이 환승센터는 직결 엘리베이터 등을 통해 동선을 대폭 줄이고 자연광이 지하까지 스며드는 친환경 방식으로 지어진다.

영동대로 지하공간 개발은 삼성역∼봉은사역 630m 구간에 지하 7층, 24만㎡로 개발되는 초대형 프로젝트다. 수도권광역급행철도(GTX-A·C노선), 도시철도(위례~신사 경전철), 지하철(2·9호선) 및 버스·택시 환승시설이 들어선다. 2026년 말 완공 예정인 삼성동 글로벌비즈니스센터(GBC)와 맞물려 일대 부동산시장에 큰 영향을 미칠 것으로 예상된다.
직행 에스컬레이터로 동선 최소화
6일 서울시에 따르면 시는 광역복합환승센터 건축 기본설계 변경을 마무리하고 강남구 및 주민 의견 수렴에 들어갔다. 지난달 토목 기본설계를 완료한 데 이어 광역복합환승센터의 구체적인 구조와 형태를 정한 것이다. 2017년 자체적으로 기본계획을 마련한 서울시는 국제공모에 당선된 정림건축컨소시엄과 설계를 조율해 왔다.

설계안은 환승 편의성과 환승센터 내 쾌적성을 높이는 데 초점을 맞췄다. 삼성역과 봉은사역을 잇는 상부에 480m 길이의 라이트빔이 설치된다. 라이트빔은 태양광을 흡수·저장해 반사하는 일종의 태양광 시설이다. 지하 3층에서도 지상에 있는 것과 같이 환한 자연광을 접할 수 있다. 단열 환기 등 복합적인 기능도 갖췄다. 지상공간은 도심 속 녹지공원으로 조성한다.

이용자 동선을 줄이기 위해 직결 에스컬레이터인 익스체인지플랫폼을 도입한다. 지상과 지하 1층 삼성역(2호선)에서 지하 4층 GTX 승강장까지 한번에 연결되는 급행 에스컬레이터다. 서울시는 지하 1층 유턴존 신설, 2호선 삼성역 확장, 지하 6층 위례신사선 섬식 승강장 도입 등으로 환승 시간이 상당히 줄어들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유턴존이 조성되면 GBC와 코엑스를 이용하는 차량은 모든 방면으로 진출이 가능해진다. 애초 상대식 설계였던 위례신사선 승강장의 설계가 바뀌면서 반대 방향 환승을 위해 지하 7층에서 지하 4층 대기실로 이동해야 했던 번거로움도 해소된다. 복합환승센터 평균 환승 거리는 약 107m로 예상된다. 서울역(378m)의 4분의 1 수준이다.

서울 수서와 의정부를 잇는 고속철도(KTX·SRT) 연장 노선은 설계에서는 일단 제외했다. 예비타당성조사에서 경제성이 부족한 것으로 나오면서 국토교통부가 설계 배제를 요구해서다. 서울시 관계자는 “오는 9월 최종 경제성 평가에서 가능하다는 결론이 나오면 설계 변경을 통해 반영할 것”이라고 말했다. 건축 기본설계는 관계기관 의견 수렴 등을 거쳐 8월 확정고시된다.
4년 늦어진 준공일정
영동대로 복합개발사업의 착공은 오는 10월이다. 지난해 5월 착공할 예정이었지만 고속철 연장 노선의 정부 승인이 나지 않아 지난해 말로 연기됐다가 다시 한번 미뤄졌다.

준공은 2027년으로 계획(2023년)보다 4년가량 지연된다. GTX 설계 과정에서 공기에 차질이 생긴 데다 주 52시간 근로제 도입 등 근로기준법이 바뀌면서 공사기간이 대폭 늘어났다. 사업비 증가에 따른 각종 인허가 지연 등도 영향을 미쳤다. 사업비는 1조7459억원으로 계획(1조3067억원)보다 4000억원 이상 늘었다.

영동대로 복합개발은 국내 최고 높이(569m·105층)로 지어질 GBC 및 잠실마이스사업과의 시너지 등을 통해 국내 최대 지하도시이자 랜드마크로 자리잡을 것이란 전망이다. 국토부와 서울시는 개발 기대에 따른 투기 수요 유입을 억제하기 위해 이 일대(강남구 삼성·청담·대치동, 송파구 잠실동)를 지난달 23일 토지거래허가구역으로 지정했다.

고준석 동국대 겸임교수는 “영동대로 복합개발과 GBC사업 등이 완료되면 삼성역 일대가 국내 최고 업무·상업·교통의 중심지로 탈바꿈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유정 기자 yjle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