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형두 대변인 "청와대·여당 내로남불 계속 돼"
박원순 서울시장 [사진=연합뉴스]

박원순 서울시장 [사진=연합뉴스]

박원순 서울시장(사진)이 3일 미래통합당을 향해 "다주택자들은 집을 팔라고 지시한 문재인 대통령의 지시를 따랐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박 시장은 CBS라디오에 1일 사회자로 나와 최형두 통합당 대변인과 대화를 나누면서 이같이 말했다. 박 시장은 "청와대 고위공직자의 다주택 보유에 대해서 '이 달 중으로 처분해라' 대통령이 강력히 권고했다"며 "지금 미래통합당에는 다주택 보유자가 훨씬 더 많은 걸로 알고 있다"고 했다.

이에 최 대변인은 "팩트체크 정확히 하시라"며 "(통합당 다주택자들이)훨씬 적다"고 응수했다. 이에 박 시장은 "적더라도 그걸 처분할 생각이 있냐"고 재차 물었다. 그러면서 "다 처분하라는 지시가 있다"며 다시 한번 문 대통령 권고사항을 강조했다.

최 대변인은 "(부동산 관련) 청와대의 내로남불과 여당의 내로남불이 계속되고 있다"며 "청와대에 있는 수석들, 실장님들이나 다 집값들이 엄청나게 올랐다. 자기 집값 오르니까 좋겠다"고 꼬집었다.

박 시장은 "그러면 두 당이 동시에 하자"면서도 "저도 처분하고 싶은데, 저는 죄송하지만 집이 없다"고 농담을 하기도 했다.

이날 방송에서 문재인 정부의 부동산 정책을 둘러싼 논쟁은 또 있었다. 최 대변인은 "노무현 정부도 그랬고, 문재인 정부가 들어서면서 집값이 폭등하는 양상을 반복해왔다"며 "집값이 규제와 정책으로만 되는 게 아니다"라고 비판했다.

그러자 박 시장은 "세입자 보호 대책도 필요한데 베를린 시장은 5년 동안 임대료를 동결하는 조치를 취했지만 서울시장은 이런 법 권한이 없다"며 "그런 법이 제출되면 미래통합당이 통과시켜주겠느냐"고 질문했다.

최 대변인은 "민주당하고 상의해야 할 일"이라고 선을 그으며 "시장을 규제하는 선량한 의도가 정책 실패로 왔는지 분석해봐야 한다"고 답했다. 이에 박 시장은 재차 "질문한 것에 답변해 달라. 당론으로 지지하겠다고 정리하고 넘어가도 되느냐"고 말했고 최 대변인은 "시장님께서 너무 밀어붙인다"며 웃었다.

강경주 한경닷컴 기자 qurasoh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