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원순 서울시장/사진=허문찬기자  sweat@hankyung.com

박원순 서울시장/사진=허문찬기자 sweat@hankyung.com

박원순 서울시장(사진)이 "미래통합당에 다주택 보유자가 훨씬 많은 걸로 알고 있다"고 주장하자 최형두 통합당 원내대변인이 "팩트체크를 정확히 해야 하고 (미래통합당이) 훨씬 적다"고 맞받아 쳤다.

박 시장은 3일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의 일일 진행자로 출연해 최 대변인과 인터뷰를 하며 "다주택 보유자가 훨씬 많은 통합당도 다주택자는 집을 팔라는 문 대통령의 지시를 따랐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에 최 대변인은 "(통합당이 훨씬 적다)는 얘기가 벌써 2~3년이 됐는데 (청와대 고위 공직자는) 지금까지 뭐했냐"며 "이게 청와대와 여당의 내로남불이다. 청와대 수석들이나 실장들 집값들이 엄청나게 올랐다"고 응수했다.

그러자 박 시장은 "미래통합당도 다주택자는 집을 팔라는 문 대통령의 지시를 따랐으면 좋겠다"며 "그러면 국민들이 굉장히 좋아할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세입자 보호대책도 정말 필요한데 (독일) 베를린 시장은 아예 5년 동안 임대료를 동결하는 조처를 했지만 서울시장은 이런 권한이 없다"며 "그런 법이 제출되면 통합당이 통과시켜주겠냐"고도 덧붙였다.

박 시장과 최 대변인은 지난해 국회 패스트트랙 법안 지정 과정에서 등장한 노루발장도리(일명 빠루)와 청와대 고위공직자 주택 처분과 관련해서도 설전을 벌였다. 최 대변인이 "민주당의 독주를 견제하기 위해 국회의 모든 연단을 사용할 것"이라고 하자 박 시장은 "미래통합당이 전처럼 빠루를 이용하는 일이 없기를 바란다"고 맞받아 쳤다.

이에 최 대변인은 "빠루는 민주당이 사용했다. 당시 사무처에 무슨 강제 접수하는 과정에서 민주당이 사용한 것"이라고 주장했고, 박 시장은 "자료 화면이 있으면 보여주고 싶다. 국민들은 장외 투쟁이나 극단적, 물리적 대결보다는 타협과 협력의 정치를 보고 싶어 한다"고 반박했다.

지난해 민주당이 선거법과 검찰개혁 법안을 패스트트랙으로 지정하려고 시도하면서 통합당의 전신인 자유한국당 일부 의원들과 당직자들이 국회 본청 의안과를 점거했다. 문을 열려는 민주당과 이를 저지하려는 미래통합당 관계자들 간에 충돌이 발생했고 이 과정에서 빠루가 사용됐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