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한강 조망 가능한 양평의 랜드마크
18000여가구 브랜드 타운 조성
일신건영, '양평 휴먼빌 리버파크 어반' 420가구 내놔

중견 건설사인 일신건영이 경기 양평군에 '휴먼빌 브랜드 타운' 조성에 나선다.

일신건영은 이달 양평군 양평읍 창대2지구에서 ‘양평 휴먼빌 리버파크 어반’을 공급한다고 2일 밝혔다.
창대리 529에 들어서는 단지는 지하 1층~지상 21층, 5개동, 420가구(전용 74~84㎡)로 이뤄진다. 창대2지구는 도시개발사업으로 인근 공흥·양근지구와 함께 양평의 새로운 주거타운으로 조성될 계획이다.

이 단지는 이달 함께 분양하는 '양평 휴먼빌 센트럴 시티'(248가구)와 이미 공급한 '양평 휴먼빌 1~3차'(1141가구)와 더불어 1800여가구의 브랜드 타운을 형성할 예정이다.
일신건영, '양평 휴먼빌 리버파크 어반' 420가구 내놔

이 단지는 남한강 조망이 가능한 게 매력이다.교통 여건과 생활인프라가 잘 갖춰져 있다.경의 중앙선 양평역 및 KTX양평역을 차량으로 5분 이내로 갈 수 있다.경의중앙선 용산행 급행을 이용하면 청량리역을 50분에 갈 수 있다.양평 버스터미널도 가까운 편이다.수도권 제2순환 고속도로(양평-화도 구간)가 2022년 말 개통예정이다.서울(송파)-양평 고속도로도 예비타당성을 검토 중이다.

단지 인근에 양평동초, 양일중, 양일고, 양평고가 있다. 롯데마트, 메가마트, 농협하나로마트 등을 이용하기도 편하다.축구장과 배드민턴장, 테니스장, 어린이 놀이터 등이 있는 양평생활체육공원도 가깝고 양평실내탁구장도 이용 할 수 있다. 단지 주변으로 공원이 많고 녹지도 풍부하다. 분양 관계자는 “양평에서 탁 트인 남한강을 볼 수 있어 문의가 많다”고 말했다.

비규제 지역이어서 전매 제한이 6개월로 짧고 대출도 비교적 쉽다. 견본주택은 양평군 양평읍 역전길 19에서 이달 중 문을 열 예정이다. 2023년 3월 예정이다.

김진수 기자 tru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