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방 조사…유주택자가 무주택자보다 '상승 전망' 많아
서울 매매가격은 43% "오른다" vs 37% "내린다"
10명 중 6명 "하반기에 서울 전셋값 오른다"

6·17 부동산 대책의 영향으로 올해 하반기(7∼12월) 전세 시장 불안이 가속할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유주택자가 무주택자보다 전셋값 상승을 전망하는 비율이 더 높다는 조사 결과가 1일 나왔다.

직방이 지난달 12∼22일 자사 애플리케이션 이용자 4천90명을 상대로 벌인 모바일 설문조사에서 전체 응답자의 56%(2천289명)가 자기 거주지역의 하반기 주택 전세 시장이 상승할 것이라고 예상했다.

서울(59.5%), 경기(57.3%), 광역시(52.6%), 지방(51.1%), 인천(50.3%) 등 모든 지역에서 응답자의 과반이 전셋값 상승을 예상했다.

특히 주택 보유별로는 유주택자(60.7%)가 무주택자(49.1%)보다 전셋값이 상승할 것으로 예상하는 비율이 더 높았다.

전셋값 상승 이유로는 '매매가격 상승 영향으로 전셋값 상승'(34.5%), '전세 매물 부족'(34.4%), '신축·신규분양 대기수요로 전세수요 증가'(12.6%) 등의 순으로 응답률이 높았다.

아울러 하반기 거주 지역의 주택 매매시장에 대해서는 전체 응답자의 42.7%(1천748명)가 가격이 상승할 것이라고 응답했다.

지방(45.0%), 경기(44.3%), 서울(42.6%), 광역시(40.9%), 인천(36.5%) 순으로 가격 상승을 예상하는 비율이 높았다.
10명 중 6명 "하반기에 서울 전셋값 오른다"

직방은 "설문 기간에 6·17대책이 발표됐는데, 대책 전후 지역별로 응답의 차이가 나타났다"며 "서울과 경기는 대책 발표 후에 하반기 주택 매매시장이 상승할 것이라고 전망하는 응답률이 감소했지만, 인천·광역시·지방은 대책 발표 후에 상승할 것이라는 응답 비율이 더 늘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대책 발표 후에도 상대적으로 규제가 덜한 지역에서 상승 전망이 높아졌던 것으로 보인다"고 덧붙였다.

유주택자는 49.7%가 상승을, 무주택자는 49.1%가 하락을 예상해 주택 보유 여부에 따라 하반기 주택 매매시장을 바라보는 시각이 달랐다.

하반기 매매시장이 상승할 것으로 예상한 이유로는 '저금리 기조로 부동자금 유입'(34.9%), '교통·정비사업 등 개발 호재'(14.6%), 선도지역·단지 가격 상승으로 인한 동반 상승'(12.8%), '신규 공급물량 부족'(11.4%) 등으로 나타났다.

하반기 가장 인기 있을 것으로 예상되는 부동산 시장으로는 '신규 아파트 청약'(54.4%)이 가장 높았으며 구축 아파트(15.3%), 아파트 분양권·입주권(13.5%), 재건축·재개발(8.2%) 등이 그 뒤를 이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