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감정원 2분기 오피스텔 매매가격 조사…서울은 상승폭 둔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에 따른 경기침체 영향 등으로 전국 오피스텔 매매가격이 하락했다.

서울의 오피스텔은 가격이 상승했지만, 오름폭은 전분기보다 줄었다.

한국감정원은 올해 2분기 오피스텔 가격을 조사한 결과 전 분기 대비 0.32% 하락하며 약세가 이어졌다고 1일 밝혔다.

올해 1분기(-0.11%)에 비해 하락폭도 커졌다.

감정원은 최근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여파로 투자 수요가 감소하면서 가격이 떨어진 것으로 분석했다.

2분기 전국 오피스텔 매매가격 하락…코로나·공급과잉 여파

서울의 오피스텔 가격은 1분기 0.28% 상승에서 2분기 0.02% 상승으로 오름폭이 크게 줄었다.

인천은 코로나19 장기화로 거래량이 급감한 가운데 공실률이 증가하며 0.68% 하락했고, 경기도 역시 코로나19 영향과 전반적인 공급과잉 영향으로 0.53% 내렸다.

지방의 오피스텔 가격도 코로나19 확산 여파와 지역 경기 부진에 따른 수요 감소 등으로 전 분기 대비 0.58% 떨어졌다.

전세가격은 전국이 0.04% 하락한 가운데 서울(0.15%)과 경기(0.03%), 세종(0.22%)은 상승한 반면 인천(-0.15%), 광주(-0.71%), 부산(-0.69%) 등은 하락했다.

월세가격은 서울이 보합(0.00%)을 기록했고, 인천은 0.54% 하락하며 전분기(-0.35%)보다 낙폭이 커졌다.

5월 실거래 신고 기준 전국 오피스텔의 전·월세 전환율(전세를 월세로 전환할 때 적용하는 이율)은 평균 5.11%로, 수도권이 5.04%, 지방 5.67%, 서울은 5.04%를 기록했다.

오피스텔의 수익률은 전국 평균 5.44%를 기록한 가운데 매매가격이 높은 서울은 4.83%로 전국 평균에 못 미쳤다.

2분기 전국 오피스텔 매매가격 하락…코로나·공급과잉 여파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