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거래량 4개월 연속 내리막
갭투자 차단에 전세 매물 품귀
‘6·17 부동산 대책’ 이후 수도권을 중심으로 전월세 거래 시장이 급격히 냉각될 것이라는 우려가 커지고 있다.

6·17 후폭풍…최악 전월세난 오나

30일 서울부동산정보광장에 따르면 이날까지 집계된 서울 아파트의 6월 전월세 거래량(계약일 기준)은 6085건으로, 지난 2월(1만8999건) 후 4개월 연속 감소세다. 특히 5월(9584건)에 이어 2개월째 1만 건을 밑돌고 있다.

전월세 거래량은 정해진 법정 기한 없이 세입자의 확정일자 신고를 토대로 집계된다. 확정일자 신고는 아파트의 경우 전세 세입자가 보증금을 떼이지 않으려는 대항력을 갖기 위해 계약 직후에 많이 이뤄지고 있다. 6월 아파트 전월세 계약이 추가로 신고될 가능성이 있지만, 많지는 않을 것으로 전망된다.

서울 아파트의 월별 전월세 거래량이 1만 건 밑으로 내려간 것은 2011년 관련 통계가 집계된 이래 한 번도 없었다. 정부가 6·17 대책을 통해 강남구 삼성동·대치동·청담동과 송파구 잠실동을 토지거래허가구역으로 묶으며 전세 낀 갭투자를 원천 차단하고, 재건축 아파트에 대해 2년 실거주를 의무화하면서 전세 매물 품귀를 가져왔다는 지적이 나온다.

함영진 직방 빅데이터랩장은 “서울은 둔촌주공 같은 대규모 재건축 멸실과 반포주공1단지 등의 이주 수요로 임대차 재계약이 많이 사라졌다”며 “정부의 실입주 강화 세제·금융 정책으로 실거주 수요가 증가한 것도 전세 매물 감소의 원인”이라고 설명했다. 박원갑 국민은행 수석연구위원은 “전세 공급 부족으로 매물이 귀해지면서 전셋값 상승과 보증부 월세 전환 사례가 늘어날 수밖에 없다”고 진단했다.

장현주 기자 blackse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